[리뷰] 가성비 좋은 입문용 무선 이어폰 ‘벨킨 사운드폼 라이즈'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0.05 08:06
완전 무선 이어폰은 요즘 스마트폰 사용자에게 필수 아이템으로 꼽힌다. 거추장스러운 케이블 없이 깔끔하게 음악을 듣거나 영상을 시청하고, 간편하게 통화를 하는 데 있어서 더할 나위 없는 편리함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특히 최신 스마트폰일수록 유선 이어폰 단자를 제거하는 추세다 보니, 무선 이어폰은 더더욱 필수품이 되는 중이다.

관련 시장이 커지면서 2만원~3만원대의 중국산 저가 제품도 흔하게 볼 수 있다. 싼 만큼 음악이나 통화 품질이 떨어지고, 기능도 최소한의 기능만 제공하는 제품이 대다수다. 조작 및 편의성도 떨어져서 100만원이 넘는 최신 스마트폰에 쓰기에는 어울리지 않는다. 그렇다고 대뜸 20만~30만원이 넘는 제품을 구매하기는 좀 부담스러운 편이다.

벨킨 사운드폼 라이즈 완전 무선 이어폰 / 최용석 기자
모바일 주변기기 전문 브랜드 벨킨이 ‘가성비’가 좋은 완전 무선 이어폰 ‘사운드폼 라이즈(SOUNDFORM Rise)’를 최근 출시했다. 7만원대의 적당한 가격에 준수한 음질과 통화 품질, 긴 사용 시간, 무선 충전 가능한 배터리 케이스, 생활 방수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고루 갖췄다.

벨킨 사운드폼 라이즈는 요즘 중저가 완전 무선 이어폰의 트렌드인 미니멀리즘 디자인을 채택했다. 충전 케이스는 장식 없이 깔끔한 외관에 심플하게 벨킨 로고만 새겨져 있다. 삼성의 갤럭시 버즈2의 케이스와 생김새는 비슷하지만, 버즈2보다는 살짝 큰 편이다.

충전 케이스는 깔끔한 무광 컬러를 채택했지만 이어폰은 유광 마감을 적용했다. / 최용석 기자
케이스 뚜껑을 열면 좌우 한 쌍의 완전 무선 이어폰이 모습을 드러낸다. 매트한 무광 컬러를 채택한 케이스와 달리, 이어폰은 반짝이는 하이그로시 마감을 적용해 반짝반짝 윤이 난다.

케이스를 열면 정면 하단의 LED가 켜지면서 현재 배터리 잔량을 알려준다. 배터리 잔량이 충분할 때는 흰색, 절반 정도일 때는 노란색, 부족하면 빨간색으로 표시된다.

유선 충전 단자는 타입C 방식을 채택했다. / 최용석 기자
충전을 위한 USB 단자는 케이스 뒤쪽에 있으며, 최근 대세인 타입C 방식의 단자가 달려있다. 제품 패키지에도 약 30㎝ 길이의 타입A → 타입C 충전 케이블이 하나 들어있다.

중고급 이상 무선 이어폰 케이스면 지원하는 무선 충전 기능도 지원한다. 무선 충전 규격은 업계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치(Qi) 방식을 지원한다. 평평하게 놓인 무선 충전 패드 위에 케이스를 올려두면 정면 LED가 켜지면서 무선 충전을 시작한다.

이어폰 외형은 인이어 방식 이어폰 본체에 마이크가 들어있는 원통 막대가 달린 형태다. 벨킨 로고가 인쇄된 곳에 터치 센서가 달려있다. / 최용석 기자
이어폰 방식은 가장 많이 채택하는 인이어 방식이다. 실리콘 이어 팁 부분이 귓구멍으로 들어가고, 이어폰 본체 부분이 귓구멍 주변 움푹 들어간 부분에 걸쳐지는 평범한 형태다.

터치 센서가 들어 있는 이어폰 바깥쪽은 살짝 움푹 패어 있어 착용 후 보이지 않는 상태에서도 조작하기가 편하다. 추가로 장식적인 요소는 전혀 없고, 터치 센서 위치에 벨킨 로고가 인쇄된 것이 전부다.

원통형 막대 끝에는 빔포밍 마이크가 달려있어 깨끗한 음성 수신을 돕는다. / 최용석 기자
이어폰 한쪽에는 애플의 에어팟 시리즈처럼 원통형 막대가 달려있다. 다만, 막대 부분의 길이는 에어팟 제품의 절반 정도로 짧다. 막대 끝에는 에어팟처럼 빔포밍 마이크가 달려있어 사용자의 목소리를 좀 더 정확하게 수신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터치센서 근처에 있는 또 하나의 마이크가 주변 소리를 분석, 더욱 깨끗하고 선명한 목소리로 통화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어폰 안쪽은 각각 왼쪽과 오른쪽을 표시하는 ‘L’자와 ‘R’자가 새겨져 있으며, 충전을 위한 한 쌍의 포고 핀(Pogo pin) 커넥터가 달려있다. 대다수 인이어 타입 무선 이어폰과 마찬가지로, 벨킨 사운드폼 라이즈 역시 크기에 따라 3가지의 실리콘 이어 팁을 기본 제공한다. 자신의 귓구멍 크기에 맞춰 적당한 크기를 선택해 사용하면 된다.

실리콘 이어 팁의 고정 방식은 애플처럼 전용 방식이 아닌, 업계 표준 고정 방식을 채택했다. 시중에서 따로 판매하는 범용 규격의 폼 재질 팁도 사용할 수 있어서 실리콘 팁이 귀에 잘 맞지 않는 사용자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다.

처음 구매 후 케이스 뚜껑을 열면 자동으로 페어링 모드가 되어 간편하게 연결할 수 있다. / 최용석 기자
스마트폰과의 연결도 간단하다. 스마트폰의 블루투스 설정 화면으로 들어간 다음, 폰 근처에서 충전 케이스의 뚜껑을 열면 주변 블루투스 기기 목록에 ‘사운드폼 라이즈’가 표시되며, 이를 선택해 페어링하면 된다.

처음 연결하는 데 별도의 앱을 설치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PC나 태블릿 등도 같은 방법으로 페어링 및 사용이 가능하다. 페어링 해제 역시 블루투스 연결 기기 목록에서 사운드폼 라이즈만 찾아서 제거하면 끝이다.

터치 조작은 좌우 이어폰이 각각 나누어 담당한다. 오른쪽 이어폰은 한 번 터치 시 볼륨 업, 세번 터치 시 다음 트랙으로 넘어가며, 왼쪽 이어폰은 한 번 터치 시 볼륨 다운, 세번 터치 시 이전 트랙으로 넘어간다. 양쪽 모두 두번 터치 하면 재생 또는 정지, 전화 수신 및 종료 기능으로 작동한다. 터치를 할 때 마다 ‘삑’하는 신호음이 알려주며, 반응 속도는 반 박자 느리지만 감도는 너무 민감하지 않고 적당하다.

벨킨 사운드폼 라이즈는 저가 무선 이어폰과 비교해 한 수 위의 음질과 조작 편의성, 긴 사용 시간 등을 제공한다. / 최용석 기자
전제적인 음질은 양감이 살아있는 힘찬 중저음을 바탕으로 깔끔하고 시원한 사운드를 제공한다. 중저음의 비트가 강한 음악이나 웅장한 느낌의 영상 콘텐츠를 즐기기에 제격이다. 그 와중에 보컬이나 각종 악기의 연주음 등이 묻히지 않고 선명하게 들린다. 화이트 노이즈도 거의 없어 음악이나 영상 콘텐츠를 깔끔한 사운드로 즐기고 감상할 수 있다. 통화 품질도 막대형 빔포밍 마이크를 사용한 덕분인지 깨끗하고 선명한 음성을 주고받을 수 있다.

긴 배터리 사용 시간도 장점이다. 벨킨 사운드폼 라이즈는 무선 이어폰 단독으로 최장 7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다. 이어폰만 가지고서 반나절쯤은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셈이다. 충전 케이스까지 함께 사용하면 최장 31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다. 이는 통화 및 음질은 높이면서 전력 소비를 최소화하는 최신 블루투스 5.2 기술을 사용한 덕이다.

그 외에도, 듀얼 커넥트 기술을 사용해 이어폰을 좌우 한쪽씩만 따로 사용할 수 있다. 장시간 운전 중이나 업무 중 통화 대기가 필요한 상황에 유리하다. IPX5 등급의 생활 방수 기능도 제공하기 때문에 운동 중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은 없지만 준수한 음질과 충분한 편의성, 긴 사용 시간 등은 처음 완전 무선 이어폰을 사용하는 이들에게 어울린다. / 최용석 기자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나, 전용 앱을 통한 버튼 기능 변경 및 이퀄라이저(EQ) 커스터마이징 등을 지원하지 않는 것은 아쉬운 부분이다. 하지만 7만원대의 가격에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까지 바라는 것은 조금 무리가 아닐까 싶다. 음질도 EQ를 쓰지 않아도 될 정도로 균형이 잘 잡힌 데다, 터치 버튼 설정도 좌우 배분이 잘 되어 있어 별도의 변경이 필요 없을 정도다.

벨킨 사운드폼 라이즈는 수십만 원짜리 고급형 무선 이어폰 수준의 기능까지는 필요 없지만, 적당한 가격에 괜찮은 음질과 충분한 편의성, 긴 사용 시간을 지원하는 무선 이어폰을 찾는 이들에게 적합하다. 이름 없는 저가 제품 대비 ‘벨킨’이라는 브랜드 이름값은 충분히 하는 제품이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필요 없으면서 가성비 좋은 완전 무선 이어폰을 찾거나, 처음 완전 무선 이어폰을 사용하는 입문자가 쓰기에 어울린다.

최용석 기자 redpriest@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