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韓 항공우주 미래 싣고 21일 오후 4시 이륙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0.21 10:34
국내 독자 기술로 11년에 걸쳐 완성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1일 오후 이륙한다. 위성 모사체(위성과 중량이 같은 금속 덩어리)를 싣고 지상에서 2800킬로미터(km) 떨어진 태평양 해상으로 비행 시험에 돌입한다. 누리호 발사 성패는 16초 안에 판가름 날 예정이다. 위성 모사체가 목표 궤도에 안착했는 지는 30분 후 확인이 가능하다.

20일 오전 고흥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 기립된 누리호 / 항우연
21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 따르면, 누리호는 전날 오후 8시 40분 이륙 전 기본 점검을 마쳤다.

항우연 측은 "누리호는 발사대에 기립 이후에 전원 및 추진제(연료, 산화제) 등을 충전하기 위한 엄빌리컬 연결 및 기밀점검 등 발사 준비 작업을 모두 종료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누리호는 20일 오전 11시 33분에 발사대에 기립, 고정됐다.

누리호는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오늘 오후 4시쯤 발사된다. 항우연은 오전 10시부터 발사체와 지상 설비 간 전기 점검을 진행하고 오후 2시 이후로는 연료제와 산화제를 동시 충전하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발사 10분 전엔 발사자동운용(PLO)를 구동해 자동 발사 준비를 진행한다.

누리호 발사 후 예상 시나리오 / 항우연
누리호는 이륙 후 1단과 2단 엔진을 각각 분리하며 비행한다. 제주도와 일본 후쿠에지마에서 각각 100km 떨어진 곳을 지나 필리핀 동부에 있는 태평양 쪽으로 향한다.

1단 예상 낙하 지점은 발사장에서 약 413km 떨어진 해상이며, 2단은 발사장으로부터 지상 거리 약 2800km 떨어진 해상에서 분리될 예정이다. 1, 2단 분리 예상 시각은 각각 발사 후 127초, 274초다.

누리호는 2단 분리 후 700km 고도에서 1.5톤급 위성 모사체를 분리하게 된다. 발사 후 967초쯤이다. 목표 궤도에 해당 위성 모사체가 예상대로 분리됐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는 데이터 확인이 필요하기에 30분 후부터 확인 가능하다.

누리호 발사 후 예상 비행 시퀀스 이미지 / 항우연
기상청에 따르면, 누리호 발사 시점인 오후 4시를 기점으로 고흥 나로우주센터가 있는 전남 고흥 봉래면 인근 날씨는 대체로 맑을 예정이다. 구름이 다소 있지만 발사에 영향을 주진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낙뢰를 형성하는 대류성 구름도 없다.

예상 강수 확률은 오후 4~6시까지 20%로, 오후 7시부터는 0%로 떨어진다. 해당 시간대 예상 습도는 50~65% 사이다. 예상 풍속은 4~8m/s다. 발사 기상 조건이 습도는 98% 이하, 지상풍은 평균 풍속 15~18m/s인 것을 살폈을 떄 발사에 필요한 전제 조건을 갖춘 셈이다.

오승협 항우연 발사체추진기관개발부장은 20일 백브리핑에서 "어느 선진국도 우주개발 첫 발사에 성공한 예가 20~30%가 안 된다"며 "처음부터 원하는 속도에 (누리호가) 위성을 넣는 것까지는 못하더라도 단계적으로 예상했던 것만큼 결과가 나온다면 결코 작지 않은 소득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누리호가 예상 궤도에서 위성 모사체를 안정적으로 분리하게 되면 이번 발사 목표를 이루게 된다. 이 경우 실용급(1톤급 이상) 위성 발사가 가능한 세계 일곱 번째 국가가 될 수 있다.

만약 위성 모사체가 궤도를 이탈할 경우 비정상 비행으로 간주한다. 항우연은 상황을 살펴 추가 예상 발사일을 22~28일로 내다본다.

누리호 단계별 예상 낙하 시점과 지역 / 항우연
고흥(전남) =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