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료탱크 충전 마친 누리호…성공 여부 고층풍에 달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0.21 16:10 | 수정 2021.10.21 16:38
누리호가 오늘 오후 5시 위성 모사체(위성과 중량이 같은 금속 덩어리)를 싣고 이륙한다. 누리호는 현재 연료탱크 충전을 마친 상태다. 발사까지 남은 최종 변수는 발사 지역 상공 고층부에서 부는 바람 세기다.

고흥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 기립된 누리호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21일 오후 2시30분 고흥 나로우주센터 프레스센터에서 제5차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 회의 결과, 누리호 발사 시각을 이날 오후 5시로 최종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용 차관은 "누리호 발사를 위한 기술적 준비 상황, 기상 상황, 우주 물체와의 충돌 상황을 종합 검토해서 오늘 오후 5시 정각 발사를 목표로 최종 결정했다"고 말했다.

당초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는 앞선 회의를 통해 누리호 발사 예정 시각을 이날 오후 4시로 내다봤다. 누리호 발사 준비 과정에서 밸브 점검에 시간이 소요돼 예상보다 한 시간 늦게 최종 발사 시각을 확정하게 됐다.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 원장은 "발사체(누리호) 내부에 있는 밸브를 점검하기 위해서는 발사대 하부 시설을 이용해야 한다"며 "발사대 하부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 같아 사람이 점검해 발사체에는 문제가 없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오승협 항우연 발사체추진기관개발부장은 "11시 30분경에 발사체 추진 기능 점검을 하게 돼 있는데, 지상 밸브 쪽에 문제가 됐다"며 "그 시점은 발사대 인원 소개를 한 시각이기에 소개를 풀고 실무자가 발사대에 접근하는 과정에서 실질 시간이 딜레이(지연)됐다"고 설명했다.

누리호는 발사 1시간 20분 전 연료를 충전한 후 50분 전에는 산화제 충전을 마친다. 발사 10분 전부터는 발사자동운용(PLO)에 들어가게 된다. PLO는 이륙 전 발사체 모든 기능이 정상인지를 점검하는 역할을 한다. 만약 PLO 과정에서 이상이 감지되면 발사는 자동으로 중단된다.

누리호 발사까지 남은 변수는 바람이다. 나로우주센터 일대 상공의 고층부에서 바람이 불고 있기 때문이다. 만약 고층풍 세기가 발사 환경과 맞지 않을 경우 발사 시각은 변동될 수 있다.

용 차관은 "발사 전에 고층풍 세기와 변동폭이 누리호가 견딜 수 있는 하중보다 커질 경우 발사 일정이 변동될 수 있다"며 "고층풍에 의한 발사 일정 연기가 예상될 경우 추가로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오후 3시 35분 기준 누리호는 연료탱크 충전을 마친 상태다.

고흥(전남)=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