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 리튬이온배터리 안전 '초격차' 벌린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1.04 11:25
SK온은 4일 한국전기연구원(KERI)과 리튬이온배터리의 안전성을 극대화하는 기술과 표준을 만들기 위한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SK온과 KERI는 앞으로 배터리 성능과 신뢰성, 안전성 등 분야에서 면밀한 실험·연구를 통해 더욱 진보한 배터리를 만드는 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現 SK온) 연구원이 전기차 배터리용 셀을 들고 있다. / SK이노베이션
SK온은 "SK 배터리는 지금까지 1억5000만개의 셀을 납품하는 동안 화재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을 정도로 독보적인 안전성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믿고 쓸 수 있는 '초격차' 안전성을 구축하기 위해 KERI와 협력에 나선다"고 설명했다.

양측은 배터리 화재 원인별로 구체적인 발생 조건을 찾기 위해 새로운 평가 방법 개발할 계획이다. 가혹한 환경을 가정해 불이 붙은 조건을 연구함으로써 화재를 예방하는 기술을 개발한다는 것이다.

SK온은 KERI와 협력을 통해 내부 품질 평가 기준도 요구되는 규격을 뛰어넘는 수준으로 높인다. 전기차 실제 주행 환경에서 벌어질 수 있는 상황들을 고려해 가혹한 배터리 품질 테스트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기존 국제 표준에 만족하지 않고 모든 고객이 안심하고 선택할 수 있는 SK온 만의 차별화한 브랜드 가치를 만들겠다는 취지다.

양측은 향후 배터리 국제 표준 중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도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지동섭 SK온 대표는 "SK온 배터리 자체가 고객들에게 안전하고 뛰어난 전기차 선택의 새로운 '품질 기준'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초격차 안전성을 구축하겠다"며 "이를 통해 글로벌 배터리 산업 발전과 전기차 산업 생태계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