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전망 2022] 정우진 디지털엑스원 대표 "AI는 영원한 베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2.10 12:27
"인공지능(AI)은 영원한 베타(Beta)다."

정우진 디지털엑스원 대표는 10일 온라인으로 열린 ‘대한민국 인공지능 웨비나 2022’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대한민국 인공지능 웨비나 2022는 IT조선이 주최한 행사로, 현시점에서 구현 가능한 AI와 관련 활용법을 모색하고자 열린 자리다.

정 대표는 인간을 대체하는 완전한 개념의 AI를 도입하는 것이 현재로선 불가능하다고 짚었다. 그는 "기술의 완전한 내재화를 꿈꾸기보다는 지금의 상황에서 어떻게 최적화할지가 중요하다"며 좁은 개념의 AI를 적극적으로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우진 디지털엑스원 대표가 웨비나에서 AI 동향과 전망을 설명하고 있다. / IT조선
정 대표는 최근 AI를 두고 회의론이 곳곳에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고 짚었다. 인간의 노동과 지능을 대체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AI 기술이 고도화 단계에 머물다 보니 그간의 기대가 환상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학계도 일정 기간 AI 기술이 침체기에 직면할 수 있다고 전망한 상태다.

정 대표는 이같은 상황에서 기업이 완성된 AI 기술만 도입하려고 한다면 사업상 어려움에 직면할 수 있다고 봤다. 그보다는 베타 개념으로 AI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야 한다는 설명도 더했다.

그는 "경영진, 기업의 최고 의사결정자는 완성된 버전을 원하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다"며 "AI는 영원한 베타다. 완성 버전이 나오기 전에 지속해서 새로운 버전을 업그레이드하면서 개선하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실제 상당 수준의 AI 기술을 보유했다고 평가받는 메타(옛 페이스북)조차 AI 연구가 한창이다. AI 분야 석학이자 메타 AI 사업에서 최고 임원인 얀 르쿤 메타 부사장(VP)은 최근 메타에서 딥러닝 학습 호환 등의 여러 과제를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AI 기술이 완성형이기보다는 베타형에 가깝다고 설명하는 이유다.

테슬라는 이같은 상황을 파악해 AI 상용화에 앞장선 기업이 됐다. 테슬라는 2022년 말이면 완벽한 자율주행을 선보일 수 있다고 밝힌 상태다. 꾸준히 도입 가능한 AI를 살피며 기술을 개발한 결과, 수익 창출이 가능한 사업을 내놨다. 국내에서 하드웨어와 인프라 마련의 어려움을 이유로 자율주행 추진을 주저한 사이 테슬라는 당장 실행 가능한 일을 하나씩 진행하면서 성과를 낸 사례다.

정 대표는 기업이 AI 기술을 어디까지 적용할 수 있고, 활용할지를 먼저 파악하는 것이 AI를 효과적으로 도입하는 지름길이라고 짚었다. 인간의 판단과 생각을 대체하는 것이 아닌, 현재 활용 가능한 영역에서의 AI 침투를 논의하는 최근 추세가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로우(Narrow) AI와 제너럴(General) AI가 있다. 기업 입장에선 제너럴 AI에 다 투자할 수 없다 보니 본인들에 맞는 산업과 파편화한 AI를 할 수밖에 없다"며 "최근 기업들이 내로우 AI와 제너럴 AI를 어떻게 바라보고 전략을 수립할지와 관련해 고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