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특화존으로 간편식 시장 공략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2.24 15:55
홈플러스는 24일 간편식 특화존 ‘다이닝 스트리트’를 조성해 간편식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1월 발표한 ‘2021년 가공식품 세분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구입이 증가했다고 인식하는 즉석조리식품 중 간편식이 66%로 가장 높았고 향후 구입이 증가할 즉석식품도 간편식이 51.2%을 차지했다.

모델들이 인천 남동구 홈플러스 간석점 ‘다이닝 스트리트’에서 간편식 상품을 보고 있다. / 홈플러스
다이닝 스트리트는 냉장·냉동·상온 간편식을 모두 한데 모은 공간이다. 식사부터 디저트 등 모든 종류의 간편식을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다. 운영 간소화 보다 소비자 편의에 중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김다솔 홈플러스 신선가공팀장은 "소비자들이 홈플러스에 오면 세상 모든 음식을 간편식으로 즐길 수 있도록 새로운 메뉴 개발과 확대에 더 힘쓸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