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2] SK텔레콤, 메타버스·AI 반도체 사피온 유럽 시장에 선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2.27 10:21 | 수정 2022.02.27 11:46
SK텔레콤이 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8일(현지시각) 열리는 MWC22에 ▲메타버스▲인공지능(AI) ▲5G & 비욘드 ▲스페셜 존 등 4개 테마로 구성된 단독 전시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SKT 전시관은 피라 그란 비아 제3홀에 마련됐다. SKT는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삼성, MS, 인텔, 도이치텔레콤, 퀄컴, 노키아 등 글로벌 ICT 빅 플레이어들과 함께 같은 전시관에 섰다.

MWC22에 메타버스 기반 전시관을 마련한 SKT / SKT
SKT는 이번 MWC 전시 컨셉에 ‘메타버스’ 개념을 적용했다. 전시관 입장부터 퇴장까지 모든 과정에서 현실과 가상의 융합 추구했다.

SKT는 MWC에서 자사 메타버스 서비스인 ‘이프랜드(ifland)’를 글로벌 고객에게 선보인다. 이프랜드는 이번 MWC를 통해 본격적인 글로벌 진출에 나선다. 또한 이번 MWC22에서는 이프랜드 글로벌 버전과 VR HMD 버전이 처음 공개된다.

SKT 전시관 중앙에 마련된 LED 전광판에서 이프랜드의 대표 아바타가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별도 마련된 ‘메타버스 존(Zone)’은 메타버스 갤러리, 메타버스 K팝 콘서트 등 이프랜드를 활용한 체험이 마련됐다.

또 을지로 SKT타워에 위치한 혼합현실 제작소 ‘점프스튜디오’도 전시관으로 옮겨졌다. 관람객이 혼합현실로 구현된 K 팝스타를 만나는 경험도 제공된다.

SKT에서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AI반도체 사피온(SAPEON)도 MWC22 전시를 통해 유럽 시장에 처음 소개된다. 5G와 연계된 양자암호생성기 · 퀀텀폰 등 양자암호 기술도 글로벌 확장을 본격화한다. UAM(도심항공모빌리티) 등 미래형 서비스 등도 준비됐다.

박규현 SKT 디지털커뮤니케이션 담당은 "가상과 현실이 융합되는 미래 세계를 관람객들이 직관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며 "MWC22를 찾는 글로벌 고객들이 SKT의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를 통해 미래 ICT 세상을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0
관련 기사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