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2] 삼성전자, 차세대 갤럭시 북 등 삼성 생태계 전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2.27 11:26 | 수정 2022.02.27 11:45
삼성전자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2’에서 강화된 '갤럭시 생태계' 기반의 모바일 경험을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27일(현지시간) 온라인에서 진행되는 '삼성 갤럭시 MWC 이벤트 2022' 행사에서 '갤럭시 북' 시리즈의 신제품을 공개한다.

MWC2022에 마련된 나이토그래피 특화체험존 / 삼성전자
차세대 갤럭시 북 시리즈는 인텔,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업 성과를 집약시켰다. 다양한 기기와 운영체제(OS)를 넘나드는 사용경험을 제공한다. 한층 강화된 보안기술도 탑재했다.

1745㎡(528평) 규모의 삼성전자 MWC 전시 부스는 차세대 '갤럭시 북'과 '갤럭시 S22', '갤럭시 탭 S8', '갤럭시 워치4' 등 '갤럭시 생태계'로 마련됐다. 원격 수업·재택 근무 등 기존의 학교와 사무실을 벗어난 새로운 교육과 근무 문화도 전시장에 반영됐다.

'갤럭시 S22' 시리즈는 야간 동영상 촬영 기능인 '나이토그래피(Nightography)'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특화 체험존으로 마련됐다. '갤럭시 S22 울트라'의 S펜 사용성도 체험할 수 있다.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Z 폴드3'·'갤럭시 Z 플립3'도 전시됐다. '비스포크 랩'에서 사용자가 취향에 따라 프레임과 패널을 직접 조합해 자신만의 '갤럭시 Z 플립3'를 만드는 과정을 체험할 수 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0
관련 기사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