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 “현대차, 전기차 산업 다크호스 될 것”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11 13:21
뉴욕타임즈가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의 아이오닉5를 호평하며 현대차가 전기차 산업의 다크호스라고 평가했다.

11일 현대차에 따르면 뉴욕타임즈는 최근 ‘현대차 아이오닉5, 전기차의 미래를 향해 나아가다’라는 인터넷판 기사를 통해 아이오닉 5의 주요 기능을 소개했다. 기사를 기고한 로렌스 울리치는 현재 미국 자동차 전문지 ‘더 드라이브’의 수석 자동차 담당 기자로 과거 뉴욕타임즈의 자동차 담당으로도 활동한 바 있다.

뉴욕타임즈는 아이오닉5의 디자인 경쟁력에 대해 "20세기 최고의 자동차 디자이너 중 한 명인 조르제토 주지아로가 디자인한 차량을 오마쥬했다"며 "고도의 예술적 기교가 가미된 외관과 달리 실내는 친숙한 전기차 이미지에 가깝다. 휠베이스는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보다 4인치가량 길어 편안한 주행감과 넓은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현대자동차
또 증강현실 기능이 적용된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12.3인치의 대형 디스플레이, 음성인식 제어기능,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등 아이오닉5에 탑재된 편의 기능을 소개했다.

특히 아이오닉5의 실내 정숙성, 부드러운 승차감, 매력적인 주행감성은 앞으로 다가올 희망적인 ‘맛’을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E-GMP 기반의 강력한 동력성능은 고성능 내연기관 SUV보다 강력하며 편안한 서스펜션과 부드럽고 민첩한 스티어링은 놀라울 정도로 경쾌한 주행성능을 실현했다고 설명했다.

또 18분만에 배터리를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는 초고속 충전 시스템은 현대차 모델이 도로를 지배할 수 있게 만드는 가장 큰 기술적 쿠데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V2L 기능을 통해 전기자전거, 아웃도어 장비, 전자 제품뿐만 아니라 다른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뉴욕타임즈는 아이오닉 5에 대해 전기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지만 테슬라를 좋아하지 않는 소비자를 위한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현대차와 기아는 2021년 미국에서 150만대 가까이 판매해 혼다를 제치고 미국에서 다섯 번째로 큰 자동차 기업에 올랐고 충성도 높은 고객들을 지속 유지하면서 연료 효율이 뛰어난 차와 하이브리드카를 앞세워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