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ESG 2022] 김병욱 의원 "메타버스와 ESG 접목해 선순환 구조 만들어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20 12:23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미래 세대의 새로운 기술인 메타버스와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ESG는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주제라며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IT조선이 주최한 ‘메타버스ESG 컨퍼런스에 참석 축사를 하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여당 간사를 맡고 있는 김병욱 의원은 20일 IT조선이 주최한 '메타버스ESG 2022' 컨퍼런스에 참석, "최근 가장 핫한 이슈인 메타버스와 ESG를 접목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병욱 의원은 "메타버스는 지금 가상자산 관련 기본법을 국회에서 논의 중이고, 금융위에서 법안 소위 논의 토대로 초안을 만들었다"며 "윤석열 당선인의 인수위 의견을 잘 결합하면 의외로 빨리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또 "ESG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기업경영의 토대"라며 "작년 지속가능사회 기본법을 통과시켰는데 그 법안에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젠더, 청년, 종교 등 모든 부분에 있어 차별없는, 그리고 지속가능사회를 이루겠다는 내용을 담았다"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메타버스는 MZ세대를 비롯한 2030의 현실이고, 이들의 정서를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을 중심으로 한 커다란 디지털 경제가 이어지고 있고, 그러다 보니 가상자산, 메타버스 관련한 법안 구축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문제는 지금 국회가 실물보다 뒤떨어지는 게 사실이라는 한계를 인정했다.

그는 이에, "가상자산 관련 코인 거래가 활발하게 된 것이 4~5년 됐지만 그 이후로 법적 측면에선 한발자국도 못 나갔다"며 "국회가 특히 금융과 관련된 건 규제산업이기에 법안 만들고 개정하는 데 있어서 신중하는 건 당연한데 산업을 육성할 땐 과감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가상자산 관련된 부분은 전향적 자세로 접근을 해야하고, 그로 인한 금융소비자의 피해를 어떻게 방지할 것인지를 보면 전향적으로 법안 만들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전제하고, "입법을 촉진할 수 있는 역할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손희동 기자 sonny@chosunbiz.com


0
관련 기사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