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ESG 2022] 비톡 윤성민 “스타트업, 메타버스 장르 틈새 파고들어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20 16:34
윤성민 비톡 대표는 스타트업들이 다양한 메타버스 장르의 틈새를 파고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표는 IT조선이 20일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개최한 ‘메타버스ESG 2022’ 컨퍼런스에서 "메타버스와 NFT는 예전의 플랫폼, 콘텐츠와는 상반된다"며 "메타버스와 NFT는 스타트업 등 소기업이 주도했고 대기업이 관심을 갖고 개발하고 있다. 지금이 메타버스와 NFT에 집중해야 하는 시기다"고 밝혔다.

이어 "메타버스에서는 사용자가 직접 참여해 새로운 콘텐츠와 시장을 창출할 수 있다"며 "메타버스와 블록체인의 결합으로 무한복제가 가능해 희소성이 없던 디지털창작물들이 디지털자산으로 가치를 가지게 되고 나아가 하나의 작품으로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이렇게 등장한 개념이 NFT다"고 설명했다.

윤 대표는 "메타버스와 NFT는 웹3.0과 연결된다"며 "웹3.0은 창작자들이 어느때보다 많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스타트업도 저작권 행사가 용의한 메타버스와 NFT 세상에 진입해 프로젝트와 커뮤니티 기반을 다져야 한다"고 말했다.

윤성민 비톡 대표 / IT조선
윤 대표는 현재 두각을 나타내는 메타버스는 소셜 플랫폼 형태지만 현재 다양한 장르의 메타버스가 등장하고 있고 서비스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장르 및 컨셉으로 메타버스 틈새를 파고들 것을 고민한다면 적은 비용과 인력으로 충분히 성공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윤 대표는 NFT 커뮤니티가 독립적으로 구분돼 있지 않으며 NFT 유저들이 한곳에 모여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없어 NFT를 창작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쉽고 재미있게 콘텐츠를 창작하고 전시 및 자랑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자고 생각해 ‘아이소박스'를 개발 중에 있다고 전했다.

윤 대표는 아이소박스에 대해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게 2D 창작툴을 제공할 예정이다"며 "본인의 지갑을 연동해서 공간 내 보유한 NFT 작품을 전시할 수 있다. 이 공간은 개인을 위한 공간뿐만 아니라 NFT프로젝트를 위한 커뮤니티 공간도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메타버스라는 과도기 시점에서 2D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쉽고 재미있는 창작과 소셜 기능이 합쳐진, MZ세대들의 창작 놀이터라 틈새를 찾아 열심히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관련 기사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