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정책 핵심 부각 원전・수소…두산에너빌리티에 쏠리는 시선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24 06:00
차기 정부의 에너지 정책 핵심으로 ‘원전’과 ‘수소’가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해당 사업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두산에너빌리티(전 두산중공업)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차기 정부가 원전을 중심으로 한 에너지 정책에 시동을 걸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이하 인수위) 과학기술교육분과는 20일 "원자력안전위원회 등과 논의해 원전 계속운전 신청 시기를 현행 설계수명 만료일 2~5년 전까지에서 5~10년 전까지로 앞당기는 방안을 제안했다"며 "이렇게 제도가 개선되면 새 정부 임기 중 계속운전을 신청할 수 있는 원전이 애초 계획한 10기보다 8기 증가한 최대 18기가 된다"고 전했다.

차기정부는 원전 계속운전 정책을 통해 2030년까지 10기 원전의 수명이 연장되면 8.45기가와트(GW) 원전 설비용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인수위는 2030년까지 수명이 만료되는 원전 10기를 계속운전할 경우 전체 발전량 중 원전 비중을 33.8%까지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2021년 대비 6%쯤 상승한 것이다.

두산타워 / 두산그룹
윤 당선인은 원전을 에너지 정책 뿐만 아니라 일자리 정책에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2030년까지 미국과 공동으로 동구권과 중동을 중심으로 신규원전 10기 이상 수주해 일자리 10만개를 창출한다고 공약하기도 했다.

원전과 더불어 수소도 차기 정부 에너지 정책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은 윤 당선인은 소형모듈원전(SMR) 개발 지원을 통해 해당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공약함과 동시에 탄소배출 없는 원자력을 청정수소 생산의 핵심 수단으로 활용하고 원자력 수소 기술 개발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차기 정부의 에너지 정책 핵심으로 원전과 수소가 부각되자 해당 사업에서 경쟁력을 가진 두산에너빌리티가 수혜를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 대표 원전 부품관련 제작사이며 SMR 기술은 보유한 기업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차기 정부의 원전 육성정책을 발판삼아 수출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올해 이집트 원전 사업에서 6000억원 규모 수주가 확정됐고 한국수력원자원 등과 체코 신규 원전사업 수주 전략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원자로 및 내부구조물 / 두산에너빌리티
하반기에는 사우디아라비아·인도 원전 프로젝트 입찰에도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에네빌리티는 수소 생산부터 수소 저장 및 운송, 수소 활용 등 수소 밸류체인 전반에 참여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창원시와 협약을 맺고 액화수소플랜트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제주도에서 풍력을 이용한 그린수소 생산도 준비하고 있다.

시장에서도 두산에너빌리티에 거는 기대가 남다른 모양새다. 두산에너빌리티의 주가는 13일부터 21일까지 7일간 상승세를 기록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두산에너빌리티가 탈원전 정책으로 많이 힘들었는데 차기 정부의 정책에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원전 뿐만 아니라 SMR, 수소 등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정책과 융화가 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에너지 분야의 경우 수소와 더불어 원전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며 "SMR에 대한 기대감도 상승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안좋은 시기를 겪었는데 이제는 좋은 날을 기대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