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 ‘폭발 사고' 현대重 안전관련 부서 압수수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26 10:28
고용노동부가 최근 폭발 사고가 발생한 현대중공업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26일 고용노동부(이하 고용부)에 따르면 부산지방고용노동청(이하 노동청)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울산 소재 현대중공업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에 따르면 노동청은 안전 관련 부서 중심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전경 / 현대중공업노동청은 현대중공업 협력업체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하고 있다.
앞서 2일 울산 현대중공업 울산공장 판넬2공장에서 협력업체 소속 50대 노동자가 인화성 가스로 철판을 절단하는 작업 중 가스 폭발로 날아온 공구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대중공업은 상시 근로자 50인 이상 사업장인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다. 고용부는 사고 직후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l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