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삼성전자와 OLED 협상, 니즈 맞으면 성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27 15:55
LG디스플레이가 삼성전자와의 TV용 OLED 패널 공급 협상과 관련해 지난 분기에 밝혔던 것과 마찬가지로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밝혔다.

김성현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는 27일 진행된 2022년 1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삼성전자와 OLED 공급 협상과 관련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내용이 없지만, 지난 분기에 밝혔던 것처럼 가능성은 열려있다"며 "서로 니즈가 맞아야 되는 사안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말씀드릴 수 있는 사안이 도래하게되면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2021년 12월 29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OLED.EX' 미디어데이에서 오창호 LG디스플레이 대형사업부장(왼쪽)이 차세대 TV 패널 'OLED.EX'를 소개하고 있다 /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또 LCD 가격 하락세에도 하이엔드 제품을 중심으로 수익성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는 "LCD 가격은 작년 말부터 인하가 시작돼 올해도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수요 불확실성 해소가 어렵기 때문에 올해까지는 큰 수준의 다운사이클이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LCD 수급 사이클 회복되기 위해선 단기적으로는 업계에서 일정 수준의 가동 조정이 필요하고, 중장기면에선 15년 넘은 노후팹 클로징 등 공급 면에서의 조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TV 시장이 10% 역성장한 가운데 예상을 상회하는 공격적인 가격으로 주문이 이뤄지고 있지만, 시장 가격에 대응하기 보다는 경쟁력 떨어지는 패널 사업 축소로 위험요소를 줄여나가겠는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는 "자사는 수급에 상대적으로 영향이 적은 하이엔드 비중이 IT 매출에서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상대적으로는 안정적일 것으로 생각된다"며 "하이엔드 포지션을 강화하며 수익성을 확보해 나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LG디스플레이 광저우 공장 /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자동차를 중심으로 OLED 수주잔고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자동차 내 디스플레이의 대형화로, OLED 등 프리미엄 기술을 적용할 기회가 확대되고 있어서다.

LG디스플레이는 "2020~2021년 프리미엄 자동차 내 OLED 수주 확보를 통해 전반적으로 OLED 수주잔고가 30% 이상을 차지한다"며 "수주 기회가 확대되고 있는 만큼 OLED를 지속 늘려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여러 자동차 전장 관련 (LG) 계열사는 각자의 영역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다"며 "배터리, 인포테인먼트, 센서, 카메라, 디스플레이 등 토털 솔루션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LG디스플레이는 연결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383억원으로 2021년 동기보다 92.67%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매출은 6조4715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5.98% 감소했다. 순이익은 543억원으로 79.6% 줄었다.

1분기 실적 부진은 계절적 비수기 진입 및 전방 산업의 수요 감소로 제품 출하가 줄었고, LCD 패널 가격의 하락세가 지속된데 따른 것이다. 중국 내 코로나 봉쇄 조치 등 대외 변수에 의한 물류 및 부품 수급 문제도 생산과 출하에 영향을 미쳤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