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투협회 설립 1년..."소비자 신뢰노력, 대출·연체율 등 공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16 13:50
"금융감독원과 논의해 온투업 회원사의 대출잔액, 연체율 등을 금감원 사이트에서 공시하도록 하겠다."

임채율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협회장(사진)이 16일 협회 설립 1주년을 맞아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성과를 발표하며 "금융 소비자가 회원사 정보를 파악할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에 공시 의무를 달성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임채율 협회장은 온투업 활성화를 위해 ‘신뢰 회복’의 중요함을 강조했다. 임 협회장은 "과거 P2P대부업 시절 일부 업체의 금융사고와 투자상품 부실 증가로 업권에 대한 부정적 시각이 상존한다"며 "자율규제 기관인 협회가 업권의 준법경영과 자율규제 준수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은행권의 연이은 횡령사건의 배경으로 지목 받는 내부통제 이슈에 관해, "구조상 우선적으로 지정된 예탁기관이 내부통제를 철저히 해야 하지만, 각 사별 내부통제 시스템 구축도 필요하다"며 "두달 전 금감원 감독검사팀과 준법감시에 대한 회의를 진행했고, 금감원이 준법경영에 관한 지도를 당부했다"고 말했다.

온투협회는 지난 1년간 이용자 보호를 위해 여러 법적 장치를 도입했다. ▲은행이나 저축은행 등 예치기관을 통한 투자금 분리 보관 ▲거래정보를 집중 관리하는 중앙기록관리기관 운영 ▲청산 시 잔존채권 및 투자금 분배 등 업무의 법무법인·회계법인 위탁 의무화 ▲투자상품 정보제공 의무강화 등이다.

한편 협회의 등록 회원사는 설립 당시 3개사에서 최근 48개사까지 증가했다. 회원사 전체 신규 대출 규모는 2조3300억원 규모로 늘었고, 대출 잔액은 1조4027억원까지 성장했다.

현재 회원사 평균대출금리는 10.7%다. 저축은행 13.3%, 여신전문금융사 13.9% 보다 3%p 정도 낮다. 그는 "중저신용자 대상 10~13%대 중금리의 신용 공급을 통해 ‘1.5 금융’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협회 설립목적을 충실히 이행해 왔다"고 전했다.

그는 중위험 중수익이라는 1.5 금융 실현을 위해서 "현재 수수료가 가장 큰 수입원이기 때문에, 수익기반 확충이 필요하다"며 "규제 샌드박스 제도 지정을 위해 감독당국에 지속적으로 기관투자자의 연계투자나 개인투자자의 투자한도 확대를 건의하고 있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