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발사 성공…세계 7번째 우주 강국 도약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21 17:21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가 성공했다. 이번 발사 성공을 통해 한국은 자력으로 상용위성 쏠 수 있는 세계 7번째 국가가 됐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2022년 6월21일 16시에 발사된 누리호는 목표궤도에 투입돼 성능검증 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하고 궤도에 안착했다"며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성공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누리호 발사 장면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 장관은 "대한민국 우주의 하늘이 활짝 열렸다"며 1993년 6월 최초의 과학관측로켓 과학1호가 발사된지 꼭 30년 만이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우리땅에서 우리 손으로 우리가 만든 발사체를 우주로 쏘아 올리는 7번째 나라가 됐다"며 "정부는 2027년까지 4번의 추가 발사를 통해 누리호의 기술적 신뢰도와 안전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이 장관은 "8월에는 최초의 달궤도선 다누리를 발사하고 국제유인 우주탐사사업 아르테미스에도 참여해 대한민국의 우주개발 역량을 계속 키워나가겠다"며 "정부는 우주산업클러스트 재정, 세제지원 등 정책적, 제도적 지원을 적극 추진해 뉴스페이스 시대를 대비한 자생적 우주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