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시세조종 의혹' 쌍방울그룹 압수수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23 14:07
23일 검찰이 시세조정 혐의를 받고 있는 쌍방울그룹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김병문)는 23일 오전부터 쌍방울 본사 건물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시세조정 혐의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금융정보분석원으로부터 쌍방울의 자금 흐름이 수상해 수사가 필요하다는 자료를 전달받았고, 이를 수원지검에 배당해 수사하고 있다.

쌍방울그룹 사옥. / 쌍방울그룹
검찰은 쌍방울그룹이 발행한 전환사채(CB)에서 횡령·배임 등이 의심되는 정황이 있다고 판단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쌍방울그룹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기지사 시절 선거법 위반 재판 변호사 비용 대납 의심 기업으로 꼽히고 있다. 일각에서는 쌍방울그룹의 압수수색이 진행된만큼 이 의원 관련 의혹 수사도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