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필리핀 원해경비함 6척 수주… 7449억 규모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27 17:31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필리핀으로부터 총 7449억원 규모의 원해경비함 6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27일 필리핀 국방부와 필리핀 마닐라 국방부 청사에서 2400톤(t)급 원해경비함 6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원해경비함은 배수량 2400t급, 길이 94.4m, 폭 14.3m에 최대속력 22노트(약 41 ㎞/h), 순항속력 15노트(약 28 ㎞/h)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8년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원해경비함 조감도. / 한국조선해양
특히 이 함정은 5500해리(1만190km) 항속거리로 장시간 작전 수행이 가능하며, 76㎜ 함포 1문과 30㎜ 부포 2문이 탑재되고 헬리데크를 보유해 헬기 및 무인기를 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 현대중공업이 필리핀에 인도한 호위함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필리핀 측의 요구조건을 반영해 수주한 맞춤형 계약으로 현대중공업은 이번 원해경비함 수주를 시작으로 함정 분야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필리핀 국방부와 초계함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으며 2016년에는 호위함 2척을 수주해 최근 인도한 바 있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본부장은 "세계 시장 수요를 파악해 다양한 유형의 함정을 개발하고 수출한 경험이 결실을 맺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사업 다각화 전략과 함께 연구개발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기술 중심으로 신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