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 메모리 반도체 기업에 美장비 수출 제한 검토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02 11:13
미국 정부가 YMTC 등 중국 내 메모리 반도체 제조업체에 미국산 제조 장비 수출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1일(현지시각)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미 정부가 이같은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사업장 전경 / 삼성전자
이 경우 중국 내에서 낸드플래시 메모리칩을 만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타격을 받을 수 있고 웨스턴 디지털, 마이크론 테크놀로지 등 미국 메모리칩 제조업체를 보호하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낸드플래시 메모리는 전원이 꺼지면 저장된 자료가 사라지는 D램과 달리 데이터가 계속 저장되는 장치다. 스마트폰이나 개인용 컴퓨터는 물론 대기업의 데이터센터에 사용된다.

로이터는 이 조처에 따라 128단 이상의 낸드 칩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장비의 중국 수출이 금지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에서는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램리서치,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스가 이 장비의 주 공급사다.

다만 소식통은 미 행정부의 검토가 초기 단계로, 규제에 관한 초안이 작성되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 방안은 중국의 반도체 분야 발전을 막고 미국 기업을 보호하려는 시도다.

반도체 업계에서는 미 상무부 주도로 중국 반도체 기업을 견제하기 위한 장비 수출 금지 등 일반적 수출통제 방안을 수립할 경우, 이번 조처는 한국 기업에도 적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삼성전자는 중국에서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SK하이닉스는 낸드플래시 메모리와 D램을 생산하고 있다. 미국 인텔과 대만의 TSMC는 시스템 반도체를 만들고 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