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중고차 시세, 스포티지 오르고 투싼 떨어졌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03 09:39
8월 중고 스포티지의 가격은 오른 반면 투싼의 가격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자동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이 공개한 8월 중고차 시세에 따르면 중고차 시세는 전체 평균 1% 미만의 보합세를 유지했다.

이번에 공개된 중고차 시세는 엔카닷컴 빅데이터를 토대로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 기아, 르노코리아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와 벤츠, BMW, 아우디 등 수입차 브랜드의 2019년식 인기 차종 중고차 시세를 분석한 결과다.

국산차 평균 시세는 전월 대비 시세 변동폭은 크지 않으나 전반적으로 하락세를 보인 모델이 많았다. 더 뉴 쏘렌토의 경우 평균 2.8%, 최대가는 4.2% 하락해 전월 대비 131만원 하락했다. 이 외 그랜저IG, 제네시스 G70, G80, 올 뉴 K7, QM6, 티볼리 아머 등이 평균 1~2% 대의 시세 하락세를 보였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시세는 변동의 거의 없거나 미세하게 가격이 오른 경향을 보였다. 지난달 시세가 반등했던 더 뉴 그랜저IG 하이브리드의 최소가는 소폭 떨어졌으나 최대가는 20만원 가량 상승했으며 더 뉴 니로의 최대가 및 최소가는 15~20만원 소폭 올랐다.

8월 중고차 시세. / 엔카닷컴
이 외에 현대차와 기아의 대표 준중형 SUV 모델들의 상반된 시세를 보였다. 평균 시세가 가장 많이 오른 모델은 기아 스포티지 더 볼드로 최대가 기준으로는 전월 대비 95만원이 올라 2540만원대를 기록했다.

반면 현대차 올 뉴 투싼은 전월 대비 최소가와 최대가가 62~63만원 가량 떨어져 1790만원대부터 2580만원대의 시세를 형성했다.

수입차 평균 시세는 전달과 시세 변동이 거의 없는 보합세를 보인 가운데 일부 모델의 시세가 급등했다. 포르쉐 카이엔은 지난달에 이어 최소가는 3.53%, 최대가는 5.35% 등 모두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를 통해 최대가 기준으로 전월 대비 718만원이 올랐다.

이 밖에도 BMW 5시리즈의 경우 최소가는 소폭 하락했지만 최대가는 332만원이 올라 6930만원대를 기록했으며 도요타 캠리, 렉서스 ES300h 7세대 등 수입 하이브리드 모델 역시 시세가 소폭 상승했다.

평균 시세 하락폭보다 큰 모델인 아우디 뉴 A6의 시세는 평균 2.08% 하락해 전월 대비 시세가 57~83만원 떨어졌다. 이 외 밴츠 E-클래스 W213, 아우디 뉴 A6, 볼보 XC60 2세대와 같은 모델들도 1%대로 시세가 하락했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전통적으로 8월은 휴가 비용 등 가계 지출이 늘어 중고차 시세가 하락하지만 올해 8월은 시세 하락폭이 크지 않다"며 "그럼에도 신차 대기가 상대적으로 긴 모델들을 제외하면 시세가 하락한 모델들이 많기 때문에 중고차 구매를 계획한 소비자들은 8월 달을 고려해 볼만 하다"고 말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