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 5일 美서 발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04 11:12
한국의 첫 달탐타선 다누리가 미국에서 발사될 예정이다.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에 따르면 다누리는 한국시간 5일 오전 8시8분경에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사의 팰콘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된다.

다누리는 7월5일 특수컨테이너에 실려 항우연을 떠나 항공편으로 태평양을 이동했고 같은 달 7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기지에 도착했다. 이후 기지 내 스페이스X 탑재체 조립시설 PPF에서 상태 점검, 통신 시험, 추진체 충전, 인터페이스 검증, 발사체 어댑터 결합 등 준비 작업이 진행됐다.

다누리가 발사될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준비를 마친 다누리 발사체 페어링(위성 보호 덮개) 모듈에 결합돼 발사체보관동에서 수평으로 누워 대기하고 있다. 다누리는 전용 이송차량에 실려 40번 발사대로 이동한 기립할 예정이다.

팰콘9 발사체는 1·2단 분리, 페어링 분리 등을 거쳐 지구 표면에서 1656㎞ 떨어진 지점에서 다누리를 놓아준다.

다누리는 발사체에서 분리된 뒤 컴퓨터의 자동프로그램을 작동시키고 발사 45분 이후 예정된 궤적에 진입한다. 발사 약 60분 이후에는 지상국과 최초 교신이 이뤄질 예정이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