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보니] ‘셀토스’ 8단 변속기와 터보엔진… 소형SUV 맞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07 06:00
출시 직후부터 줄곧 소형SUV 시장 강자로 군림해온 ‘셀토스’가 업그레이드 돼 돌아왔다. 디자인 뿐만 아니라서 상품성도 개선돼 소형SUV 시장에서 셀토스에 대적할만한 적수가 없을 것이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기아는 최근 셀토스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셀토스'를 출시했다. 셀토스를 출시한지 3년만의 일이다. 셀토스는 차급을 뛰어넘는 퍼포먼스와 공간성 등으로 소형SUV 시장 1위 자리를 지켜왔다. 기아는 업그레이드 된 더 뉴 셀토스를 출시하며 소형SUV 강자 자리를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더 뉴 셀토스. / 조성우 기자
햇볕이 뜨겁던 7월의 어느날 서울 웨이브 아트센터에서 더 뉴 셀토스를 만났다. 더 뉴 셀토스는 사뭇 달라진 내·외관과 새로운 파워트림 추가 등으로 부분변경 이상의 변화를 이뤄냈다.

전면부의 경우 메쉬 라디에이터 그릴을 가로지르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과 와이드한 형상의 LED프로젝션이 독특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후면부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이 가로로 길게 뻗어 있어 전면부와 비슷한 느낌을 줌과 동시에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주기도 했다.

측면부는 볼륨감있는 캐릭터 라인과 18인지 알로이 휠이 개성있게 어우러진 모습을 연출했다.

실내의 경우 10.25인치 클러스터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연결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통합형 컨트롤러와 전자식 변속 다이얼(SBW) 등을 통해 하이테크 감성을 구현했다. 공조장치 등 많이 사용하는 장치들은 직관적으로 조작할 수 있도록 물리적 버튼으로 존재했다.

더 뉴 셀토스 실내. / 조성우 기자
장점인 공간성도 여전했다. 더 뉴 셀토스는 전장 4390㎜, 전폭 1800㎜, 전고 1600㎜, 휠베이스 2630㎜를 바탕으로 넓은 실내공간을 확보했다. 앞 좌석을 충분히 편안하게 조작해 놓은 상태에서도 2열에 건장한 성인남자가 타는데 무리가 없었다.

차를 둘러본 이후 시승을 위해 더 뉴 셀토스에 시동을 걸었다. 서울 웨이브아트센터에서 출발해 경기도 남양주 한 카페까지 왕복 65㎞ 구간을 시승했다. 이전 모델은 변속시 충격, 일명 꿀렁거림이 발생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하지만, 8단 자동 변속기를 장착한 더 뉴 토레스는 변속시 꿀렁거림 없이 부드럽게 주행했다.

소형SUV이지만 1.6 가솔린 터보엔진 덕분에 힘이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오히려 도심주행을 할 때는 힘이 남는다는 느낌을 받았다. 순간적으로 가속을 할때도 차량이 가볍게 치고나가는 등 답답함을 느끼지 못했다.

승차감도 우수했다. 소형SUV다 보니 승차감이 불편할 것이라는 생각하는 이들이 많은데 더 뉴 셀토스는 과속방지턱, 급커브 등에 진입했을 때 안정감 있는 승차감을 제공한다. 또 노면 소음 및 풍절음도 거의 없어 정숙한 주행을 즐길 수 있다.

더 뉴 셀토스 트렁크. / 조성우 기자
다양한 첨단사양들이 안전한 운전에 도움을 주기도 했다. 더 뉴 셀토스에는 ▲서라운드 뷰 모니터 ▲후측방 모니터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등이 장착돼 있어 좁은 길 등을 빠져나갈때 편리했다.

차급을 뛰어넘는 공간성과 퍼포먼스를 보여준 더 뉴 셀토스는 2000만원 초중반대의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충분히 가성비가 있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대목이다.

출시 이후 줄곧 소형SUV 시장 강자 자리를 지켜온 셀토스가 더욱 진화해 돌아왔다. 당분간은 셀토스를 대적할 동급의 차량이 나타나기 힘들 것 같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