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작에 반등 시나리오… CJ CGV, 올 적자 411억 줄였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05 16:03
CJ CGV는 5일 금융감독원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3185억원, 영업손실 16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CGV는 코로나19 악재에서 벗어나며 회복세를 보이는 모양새다. 할리우드와 로컬 콘텐츠의 흥행으로 전년 대비 매출은 97% 상승했고, 영업손실은 전년 573억원에서 올해 411억원이나 줄었다.

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와 ‘탑건 매버릭’, 국내에서 1000만 관객을 돌파한 한국영화 ‘범죄도시2’ 등의 흥행작이 쏟아지며 실적 회복의 전환점을 마련했다는 분석이다.

각 국가별로 살펴보면, 국내의 경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7.8% 상승한 1910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8억원을 기록해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5월 전국 관람객이 1455만명, 6월 1547만명에 이를 정도로 급증한데 따른 것이다.

중국에서는 다소 아쉬운 성적표를 남겼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4.3% 하락한 234억원, 영업손실은 283억원을 기록했다. 중국 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일부 사이트의 영업이 중단되고, 콘텐츠의 개봉도 미뤄져 회복세가 지연되는 모습이다.

터키에서는 매출 146억원, 영업손실 23억원을 기록했다. 라마다 기간이 있는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적자폭을 줄였다.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탑건 매버릭’ 등 할리우드 콘텐츠의 흥행이 큰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베트남은 코로나19 회복 기조와 할리우드 콘텐츠 및 로컬 콘텐츠 ‘엠 바 트린(EM Va Trinh)’의 흥행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48.1% 상승한 392억원, 영업이익은 42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베트남 CGV 매출액은 2019년 대비 73% 수준까지 회복됐다.

인도네시아의 경우 매출 305억원, 영업이익 65억원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2분기 수준을 회복했다. 5월에는 인도네시아 CGV 관람객 수가 380만명에 달해 월별 기준으로 5월 역대 최다 관객수를 기록했다.

CJ CGV의 자회사인 CJ 4D플렉스는 매출 287억원, 영업이익 51억원을 기록하며 역시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탑건 매버릭’의 글로벌 흥행으로 실적 반전을 이룬 데 따른 결과라는 설명이다.

6월 글로벌에서 4DX와 스크린X로 개봉한 ‘탑건 매버릭'은 CJ 4D플렉스 역대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하며 글로벌 5000만달러(649억원) 매출을 거뒀다.

허민회 CJ CGV 대표는 "유상증자 및 영구 전환사채 발행을 통해 선제적인 자금을 확보함으로써 재무 건전성을 높이고 미래 먹거리 투자를 위한 재원도 마련해, 하반기에는 경영 정상화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