웁살라시큐리티, 자금추적 솔루션에 '루나'코인 추가..."무료 제공 가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10 13:59
블록체인 디지털자산 규제기술(Reg-tech) 전문기업 웁살라시큐리티는 최근 자사의 디지털자산 추적 솔루션인 CATV(Crypto Analysis Transaction Visualization)에 루나 클래식(LUNC)코인을 새롭게 추가했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솔루션을 국내 뿐 아니라 전세계 규제 및 사법 기관에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CATV는 디지털 지갑의 흐름을 실시간으로 추적, 모니터링함으로써 혐의 자금이 언제 어느 거래소로 이동되었는지 적시에 파악할 수 있는 디지털자산 전용 자금세탁방지(AML) 수사·분석 툴이다.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라이트코인(LTC) 등 12종의 디지털자산 추적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에 루나 클래식(LUNC)을 새롭게 추가함으로써 총 13개 메인넷의 디지털 자산을 지원하게 된다.

웁살라시큐리티는 지난 6월 테라·루나 사태의 자금 흐름과 관련해 자체적으로 조사를 실시, 두 편의 공식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사법기관이 직접 수사를 진행하기보다 빠르고 효과적인 디지털자산 추적 툴이 필요하다고 판단, 루나 클래식(LUNC) 추적 솔루션을 무료 배포하기로 결정했다.

기존의 수사는 ‘테라 파인더’ 등과 같은 블록 익스플로러를 통해 루나 코인의 거래내역을 수동으로 일일이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과 인력이 많이 소모됐다. 하지만 CATV는 지갑주소만 입력하면 전체 자금의 흐름(거래소 입금/출금 내역)을 시각화하여 관련 자금 흐름을 한눈에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 큰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루나 관련 블랙리스트 지갑 및 거래소 지갑들에 대한 정보도 해당 화면에서 동시에 식별 가능해 혐의거래에 대한 연관성 분석에도 특화되었다는 것이 웁살라시큐리티측의 설명이다.

구민우 웁살라시큐리티 한국 대표는 "루나 클래식(LUNC)이 지원되는 디지털자산 추적 솔루션은 업계 최초로 시장 상황 및 고객의 요청에 발빠르게 대응하는 것이 우리 솔루션의 강점"이라며 "CATV가 테라·루나 사건의 공조 수사 및 수사 진척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웁살라시큐리티는 2020년부터 CIRC를(가상자산피해대응센터)를 운영, n번방 사건, 거래소 해킹, 다단계 사기 등 다양한 디지털자산 금융 범죄에 대해 조사해왔을 뿐 아니라 개인 및 기관 피해자로부터 실제 1400여건의 사기, 해킹 범죄를 신고를 받아 처리한 바 있다.

손희동 기자 sonn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