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2019 SW스타랩 7개 연구실 선정

류은주 기자
입력 2019.04.03 1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3일 ‘2019년도 소프트웨어(이하 SW) 스타랩’으로 최종 선정된 SW연구실을 발표했다. 총 32개 연구실이 2019년 SW스타랩 신청을 했고, 경쟁률은 4.5대 1이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 IT조선DB
과기정통부는 경희대,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서울대, 한국과학기술원 등 4개 대학 총 7개 연구실을 최종 SW스타랩으로 선정했다.

SW스타랩은 5대 전략 SW분야의 기초‧원천기술 확보와 글로벌 SW경쟁력을 주도할 석‧박사급 SW인재양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2015년 10개, 2017년 6개, 2018년 6개 연구실을 SW스타랩으로 선정했다. 2019년 선정된 곳까지 합하면 총 29개다.

정부는 SW저작권자가 연구결과물을 대중에 공개해 사용, 복제, 수정할 수 있도록 하는 공개 SW방식을 채택했다.

또 기초‧원천 SW기술 연구를 위한 최장 8년(4+4년)의 장기 지원과 석‧박사 연구원 등 전체 참여인력 참여율을 50% 이상으로 의무화했다. 원천기술 확보와 인력 양성 두 가지 목표 달성을 위해서다.

2015년부터 시작된 SW스타랩은 4년간 5대 전략SW분야에서 석사 97명, 박사 46명 등 163명의 인력을 배출했다.

장병탁 서울대 교수팀은 인공지능을 이용한 기계학습 기술 기반의 지각-행동-학습 통합시스템을 개발하고 이를 로봇에 실제로 적용해 2017년에는 국제 로봇대회(RoboCup)에서 한국팀 사상 처음으로 우승했다.

시각인지 기반 대화 지능 기술 및 주의집중 기반 심층학습 모델을 개발해 2018년에는 인공지능의 유효성을 평가하는 인공지능 시각 질의응답대회(VQA Challenge)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