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알아서 비춰주는' 액티브 바이제논 라이트 도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재희
입력 2007.11.26 10:49 | 수정 2007.11.26 11:36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향림)는 볼보의 최첨단
주행안전시스템 ”액티브 바이제논 라이트(ABL/ Active Bi-Xenon Light)”를 볼보
최고급 세단 All-New S80(D5 모델 제외), SUV 모델 XC90, 스포츠세단 S60 등 국내
대표 차종에 적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건설교통부가 조명가변형 전조등(AFS, Adaptive
Front lighting System)에 관한 기준을 국제기준과 일치시키기로 한 개정안을 입법
예고해, 국내 도입이 금지됐던 액티브 바이제논 라이트(ABL/ Active Bi-Xenon Light)의
사용이 가능하게 된 데 따른 것이다.



볼보의 액티브 바이제논 라이트는 차량의 승차인원
및 트렁크의 적재상태에 따라 위아래의 레벨링 기능만 있는 기존의 바이제논 라이트와는
달리 헤드램프가 좌우로 각각 15도까지 회전하는 장치로써, 야간 곡선 주행 시 차량의
주행방향으로 빛을 비추어 운전자의 가시성을 크게 향상시킨다. 또한 맞은 편 차량의
운전자에게 비추어지게 되는 불빛의 양도 최소화해 사고의 위험을 줄이는 것은 물론
차량핸들의 회전각도와 주행속도 등을 계산해 최적의 조명상태를 유지하는 최첨단
조향장치다.


이번에 건설교통부가 AFS의 사용을 허가함에 따라,
볼보자동차코리아는 대표 차종에 장착된 액티브 바이제논 라이트를 본격 활용해 운전자의
주행 환경을 개선하고, 이 시스템을 다른 모델로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향림 대표는 “액티브 바이제논
라이트는 최첨단 기술이 결합된 예방안전 장치로써 그 중요성과 탁월함을 인정받아
최근 선진국을 중심으로 도입이 확산되고 있는 추세이다”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최첨단 기능들을 도입하여 액티브 세이프티(예방안전)의 리더라는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조명가변형전조등(AFS) : 조명가변형 전조등은
최근 선진 외국을 중심으로 적용되고 있는 차량 신기술로 도로조건 및 조향조건(도로곡률,
속도, 조향각도 등)에 따라 최적 조명을 위해 전조등의 조사되는 빛이 전방 좌우로
능동적으로 변환되는 시스템


출처 : 볼보자동차코리아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