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W, 말레이시아서 정식 서비스 들어간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07.12.03 11:41


KTF가 국내 이동통신사 중 처음으로 해외 WCDMA
시장개척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KTF는 일본 NTT 도코모와 공동으로 말레이시아의 신규
3G 사업자인 ‘U 모바일’에 총 2억 달러를 투자하여 지분 33%를 인수하고, 현지경영에도
직접 참여한다고 3일(월) 밝혔다.


이를 위해 3일(월) 오전 일본 동경 ‘오쿠라 호텔’에서KTF
전략기획부문장 김연학 전무, NTT 도코모 히라타 부사장, 그리고 ‘버자야’
그룹의 빈센트 탄 회장 등 고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시장
공동진출을 위한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지분투자에서 KTF와 NTT 도코모는 총 2억 달러를
공동 투자하여 U 모바일 전체 지분 중 33%를 확보하게 되며, U 모바일의 모회사인
‘U 텔레콤 미디어’도 5천 1백만 달러를 추가 출자키로 했다.


또한 KTF와 NTT 도코모는 U 모바일에 CEO, CTO, CMO
등 핵심 임직원을 협의하여 파견함으로써 경영에 직접 참여하기로 결정했으며, 특히
KTF에서 초대 CEO와 주요 임직원을 파견한다는 점에서 실질적으로 이번 사업을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U 모바일은 소매 유통과 부동산 개발, 리조트, 복권
등의 70여 개의 회사를 가지고 있는 버자야 그룹의 회장인 빈센트 탄이 실질적인
대주주인 회사로 말레이시아 3G 신규 이동통신사업자이다. 


KTF는 U 모바일이 2008년 1분기에 말레이시아 전 지역에서
상용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2012년까지 누적 가입자 310만 명, 연 매출 5,000억 원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나와 이진 기자  href="mailto:miffy@danawa.com">miffy@danawa.com
기자블로그  href="http://blog.danawa.com/jin_lee">http://blog.danawa.com/jin_lee


< 저작권자 (c)다나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