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주요국가서 삼성 LCD TV 1위 차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08.07.21 16:20


삼성전자는 아랍에미리트,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아프리카 주요 국가에서 LCD TV가 1위를 차지함은 물론 두바이 힐튼호텔, 바레인
리츠칼튼 호텔 등 중동지역 호텔에 평판TV 공급 수주를 잇따라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시장조사기관인 GfK에 따르면 1~4월 누계 수량기준으로
삼성전자는 아랍에미리트 28.2%, 바레인 31.6%, 이집트 27.9%, 쿠웨이트 71.9%, 오만
38.1%, 카타르 38.2%, 남아프리카공화국 24.7%, 터키 14.6%, 사우디아라비아 37.6%,
이란 39.2%, 모로코 50%, 알제리 31.6%로 중동아프리카 12개국 LCD TV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바레인, 쿠웨이트, 오만, 카타르,
이란, 모로코, 알제리,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2위 업체와의 점유율 격차를 크게 벌리며
절대 독주체제를 굳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올 들어 중동아프리카 지역 특급 호텔
등을 중심으로 평판 TV 3만5천대를 공급했고, 향후 지속적인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올해 B2B 물량을 6만대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중동아프리
지역 LCD TV 수요는 올해 248만대에서 2009년 405만대, 2010년 524만대, 2011년 617만대,
2012년 732만대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나와 이진 기자  miffy@danawa.com
기자블로그  href="http://blog.danawa.com/jin_lee">http://blog.danawa.com/jin_lee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