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FPS 홈' 게임 한곳에 묶어 편리하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1.04.01 15:27

 


게임포털 넷마블을
서비스하는 CJ E&M(Entertainment & Media) 게임부문(부문대표 남궁훈)이
슈팅게임 전용 공간인 ‘FPS 홈(home)’을 지난 31일 오픈했다.


 


인기 슈팅게임인
'서든어택'을 서비스 중인 넷마블은 올해만 추가로 4개의 FPS 신작을 선보일 예정으로,
국내 최대의 FPS 라인업을 갖추게 됨으로써 이용자들이 좀 더 쉽고 편하게 게임을
찾아 이용할 수 있도록 ‘FPS 홈(home)’에 슈팅게임을 묶어 서비스하게 됐다.


 


이번에 오픈한 넷마블
‘FPS 홈’은 '서든어택'을 비롯해 성인용 슈팅게임 '솔저오브포춘', 스페셜포스 후속작인
'스페셜포스2', 야구게임 마구마구를 개발한 애니파크의 미래형 슈팅게임 '그라운드제로'로
구성된다. 또한 여기에 서든어택 개발자로 유명한 백승훈 사단의 신작 FPS도 곧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FPS 홈’과 함께
리듬액션 게임 장르를 하나로 뭉친 ‘댄스&뮤직 홈’도 선보였다. 댄스&뮤직
홈에는 ‘슈퍼스타K’를 소재로 한 '슈퍼스타K 온라인', 댄스게임으로는 처음으로
언리얼엔진3를 적용해 실제같은 그래픽이 눈길을 끄는 '엠스타'가 우선 서비스 될
예정이다.  


 


이번에 오픈한 게임별
허브사이트 ‘FPS 홈’과 ‘댄스&뮤직 홈’ 은 단순히 게임을 한데 모아놓은
것이 아니라, 통합 리그 및 대회 개최 등 유저간 커뮤니티를 확대할 수 있도록 다채로운
이벤트와 경품 등 게임별 마케팅을 활발히 전개, 이용자들에게 더욱 확장된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CJ E&M 게임부문
퍼블웹기획팀 손문수 팀장은 “넷마블에는 50여종이 넘는 게임이 서비스, 선호하는
게임과 정보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며 “앞으로 더 많은 장르의 홈
서비스를 통해 같은 관심을 가진 친구들과 편하고 쉽게 게임을 즐기실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IT조선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