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립 브랜드PC 전파인증, 유저들의 의견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진욱
입력 2012.03.14 12:28 | 수정 2012.03.14 16:39


쇼핑포털 다나와는 최근 방송통신위원회의 조립
PC 전파인증 건과 관련해 찬반 여부를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지난 2월
15일부터 2월 29일까지 2주간 진행된 이번 설문조사는 조립 브랜드PC의 전파인증
필요성과 현 전파인증 비용의 적합성 여부를 묻는 문항 등 총 2개의 문항으로 진행됐다.
기간 동안 총 860여 명의 유저들이 설문에 응했으며, 전파인증과 관련된 다양한 의견들이
쏟아져 나왔다.

설문의 결과를 살펴보면, '중소기업의 조립 브랜드PC, 전파인증
반드시 받아야 하나' 항목에서는 응답자의 71%인 617명이 반대의 입장을 밝혔다.
찬성은 27% 였으며, 2%는 기타 의견을 내놓았다.



우선 반대 입장을 밝힌 유저들은 조립 브랜드PC를
규제하는 현 전파인증법이 현실을 반영하지 않은 정책이라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달았다.

전파인증을 모두 받은 부품을 사용해 조립을 했기 때문에
크게 문제가 될 것은 없다는 의견과 미국의 경우처럼 FCC 인증을 받은 부품으로 조립했다는
인증 스티커를 부착해 인증 제품들과 구분해 팔면 문제될 것 없다는 의견들이 있었다.




조립 브랜드PC의 전파인증법이 시행되면 중소
업체 중심인 조립PC 시장이 큰 타격을 받을 것이고, 결국 대기업만 이득을 보게 될
것이라고 전망하는 유저도 있었다. 그리고 전파인증 비용이 150만원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결국 조립PC의 가격이 필연적으로 오를 것이라는 우려의 의견도 많았다.

반면
전파인증을 찬성하는 유저의 경우 소비자들의 건강을 위해 전파인증은 반드시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전파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의 경우 사용자의 건강을 해칠 소지가
있기 때문에 위험하고, 이에 전파인증은 최소한의 안전장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방통위는 이번 조립PC 전파인증과 관련해 조립PC 업체 및 전파인증 업체들과 2차례의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 이 과정에서 조립PC 업체들은 미국의 전파인증 사례를 예로
들어 비전파인증 조립PC에 대해서는 스티커를 부착해 판매하는 등의 방향을 제시했으며,
방통위측도 이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IT조선 홍진욱 기자 honga@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