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음료값 인상 행진..오비맥주도 올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연합뉴스(IT)
입력 2012.08.17 17:24 | 수정 2012.08.17 17:24


콜라,
써니텐 등 가격인상


대표
탄산음료의 가격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해태음료는 써니텐을 비롯한 44개 품목을
16일부터 2∼15%, 코카콜라는 콜라와 환타 등 41개 품목을 17일부터 5∼9% 인상한다.
사진은 17일 한 대형마트 모습.



식음료품 가격이
연쇄적으로 오르는 가운데 오비맥주도 카스 등 제품값을 인상한다.


 


1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20일부터 카스와 OB골든라거 등 전 제품의 출고가를 5.89% 올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카스 병맥주
500㎖ 가격은 1천21원에서 1천82원으로 60원가량 인상된다.


 


오비맥주가 가격을
올리는 것은 약 2년10개월만으로 지난해에도 두 차례에 걸쳐 7~9%대 인상안을 계획했다가
정부의 물가 안정책 등을 고려해 보류했다.


 


경쟁업체인 하이트진로[000080]
역시 지난달 맥주 출고가를 5.93% 인상했다.


 


주류뿐 아니라 일반
음료가격과 커피전문점 커피가격 등도 앞다퉈 오르고 있다.


 


한국코카콜라는 콜라와
환타 등 41개 제품 가격을 17일부터 5~9% 인상했으며, 해태음료도 16일 써니텐을
비롯한 44개 품목 가격을 2~15% 올렸다.


 


CJ푸드빌이 운영하는
커피전문점 투썸은 커피 음료 값을 평균 5.9% 인상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