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3DTV 기술이 미국서 국제표준으로 채택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2.05 14:26

 


우리나라가 개발하고
국내 표준으로 이끈 토종 ‘3DTV 방송 송·수신 기술'이 미국에서 국제표준으로
 선정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 김흥남)은 5일, 미국디지털방송표준위원회인 ATSC가 ETRI의 ‘고화질 3DTV
방송표준’을 국제표준으로 최종 공식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채택된 고화질
3DTV 방송 방식은 일반TV에서도 HD급 영상을 볼 수 있도록 3D와 2D영상을 모두 기존
정규채널 주파수(6㎒)에 압축시킨 '듀얼스트림(이중영상프레임)' 기술이 적용됐다.


 


허남호 ETRI 방송시스템연구부장은
“이번 ATSC 표준화를 계기로 방송사, 가전사, 방송장비 업체 등 3DTV 관련 기관들이
우리가 선점한 3DTV 방송 시장 활성화에 공동 노력 해야 한다"며 "향후
UHD TV와도 연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 업체가
세계 1, 2위를 기록하고 있는 3DTV 시장은 지난 2011년 274억달러 규모에서 2016년
608억달러로 성장할 전망이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