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맞춤형 TV로 中 안방 공략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윤경
입력 2013.03.19 10:09 | 수정 2013.03.19 11:00


LG전자(대표
구본준)가 중국인들의 취향을 반영한 현지 맞춤형 제품인 '윈TV(LA6800)'를
출시한다.


 


LG전자는 19일부터
22일까지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상해 가전 박람회(Appliance World Expo 2013)’에
‘윈 TV’를 처음 공개하고 판매에 나섰다.


 


‘윈 TV’는 중국에서
번영과 평안, 순조로움의 상징인 배를 연상케 하는 스탠드 디자인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스탠드와 베젤 부분은 행운과 복을 의미하는 레드 색상을 적용해 중국
소비자의 기호를 만족시켰다. 또한 ‘윈’은 ‘풍아한 맛을 느끼다’라는 뜻으로
승진의 운을 뜻하는 ‘관운(官運)’과 중국어 발음이 같아 출세, 성공의 의미도 담고
있다.


 



 


'윈 TV'는 매직리모컨으로
더 편리하고 똑똑해진 스마트 기능을 제공한다. 일상적인 대화형 언어를 알아듣고
명령을 수행하는 ‘Q보이스’와 동작을 인식하는 ‘패턴 제스처’ 기능도 강화됐다.
셋탑박스 등 주변기기도 매직리모컨 하나로 쉽게 제어할 수 있다. TV와 모바일 기기를
손쉽게 연결할 수 있는 ‘태그온(Tag On)’ 기능도 탑재됐다. 스마트폰을 태그온
스티커에 갖다 대면 복잡한 연결과정 없이 핸드폰 화면을 TV로 보거나 TV 화면을
핸드폰으로 볼 수 있다.


 


특히 중국 고유의
전통놀이인 마작 게임과 중국 요리 레시피 등 중국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다양한 특화 애플리케이션도 제공한다.


 


LG전자는 이 제품에도
IPS(In-Plane Switching) 패널을 탑재해 중국에서도 ‘화질=LG’의 공식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LG전자는 프리미엄급
'?윈 TV(LA8800)'도 5월경 출시할 예정이다. 이 제품은 내장카메라를 탑재한 프리미엄급
스마트 TV로 부와 권력을 상징하는 골드 색상을 적용했다.


 


정우성 LG전자 TV중국마케팅담당
상무는 “중국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춘 차별화된 디자인과 더 편리해진 스마트 TV
기능, 기본에 충실한 화질과 성능을 모두 갖춘 라인업 출시로 중국에서 TV 판매 활성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경
기자
vvvllv@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