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시삼십삼분 '활' 매출 100억 돌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4.08 10:16 | 수정 2013.04.08 11:03

 


네시삼십삼분(대표
양귀성, 소태환)은 하루 1400만판 신화의 '활'이 게임 출시 88일 만인 지난 5일 누적매출
100억원을 달성했다고 8일 밝혔다.


 


활은 중력센서를
이용하는 실시간 대전게임으로 직접 말을 타고 활을 쏘는 듯한 사용자 환경과 다양한
무기체계 등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소태환 네시삼십삼분
대표는 "유저간 대결이라는 명확한 컨셉이 카카오의 소셜 플랫폼을 만나 폭발력을
갖게 됐다"며 "특히 중국과 일부 동남아 시장에서는 국내 못지 않은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