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캐스트] LTE-A에 대한 소셜 호감도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7.11 16:30 | 수정 2013.07.11 19:07

 


세상에서 가장 빠른
무선통신 서비스로 불리는 ‘LTE-A(롱텀에볼루션 어드밴스드)'가 전세계에서 처음으로
한국에서 시작됐다.


 


그리고 서비스 시작
14일만에 가입자 수가 15만명(SKT)을 넘기는 등 빠른 속도로 기존 LTE 사용자들이
LTE-A로 갈아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LTE-A를 쓰고
있는 소비자들은 얼리어댑터 성향이 강한 사람들이다. SKT 발표에 따르면 LTE-A 사용자들은
기존 LTE 사용자보다 73% 더 데이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LTE-A의 요금은 기존
LTE와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에 LTE-A로의 전환은 매우 빠를 것으로 보인다. 이미
SKT, LG유플러스가 서비스 중이며 조만간 KT도 LTE-A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기 때문에
LTE-A 보급 및 전환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향후 해결해야할
과제도
있다. 서울에 제한되어 있는 서비스를 전국망으로 확대하는 일이다. 속도도 더
빨라질 여지가 있다. SKT가 밝힌 현재 LTE-A의 최고 속도는 내려 받기 기준 120Mbps다. 이론상으로는 150Mbps가 최대 속도다. 앞으로 ‘캐리어 어그리게이션’
기술을 활용하면 기가비트 단위의 내려 받기 속도도 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자와 얼리어댑터가
열광하는 ‘LTE-A’에 대해 일반 소비자들의 생각은 어떨까? 소셜 분석툴인
펄스케이(pulsek.com)를 통해 트위터, 페이스북 등지에서 떠도는 ‘LTE-A’에 대한
의견을 모아봤다.


 


우선 호감도 측면에서는
긍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긍정 64.37%, 부정 27.01%, 중립 8.62%로 긍정적인 내용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인지도 측면에서는 트위터 59.36%, 블로그 38.52%로 페이스북
보다 트위터에서 LTE-A에 대한 의견이 많았다.



 


LTE-A 국내 선두주자인
SKT에 대한 소셜 호감도도 살펴봤다. 결과는 긍정 87.52%로 높은 호감도를 보였다.
반면, 아직 LTE-A를 시작하지 못한 KT에 대한 소셜 호감도는 SKT에 비해 다소 처지는
60.38% 긍정에 그쳤다.


 




SKT 소셜 호감도


 




KT 소셜 호감도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