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관상' 흥행 힘입어 소설도 베스트셀러 등극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효정
입력 2013.10.04 10:13 | 수정 2013.10.04 10:28

 


영화 ‘관상’이
스크린을 넘어 서점가에서도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영화 '관상'은 개봉
19일만에 관객 800만명을 돌파했다. 이에 영화 프리퀄 버전 격인 소설 '관상'의 인기도
치솟고 있다.


 


4일 인터파크도서에
따르면 소설 '관상'은 9월 4째주 국내 소설 부문 베스트셀러에서 1,2권이 각각 23위,
26위에 랭크됐다.


 



 


소설 '관상'은 영화와
달리 김내경(송강호 분)의 아버지가 주인공으로 등장, 영화 속 비하인드 스토리가
드라마틱하게 펼쳐진다.  


 


김내경(송강호)이
어떻게 관상쟁이의 길을 걷게 됐는지, 내경의 집안이 왜 역적으로 몰리고 팽현(조정석)은
어떻게 처남이 됐는지 영화를 봤다면 누구나 궁금해 할 법한 스토리와 함께 내경의
관상 스승 상학의 새로운 이야기들을 소설을 통해 추가로 접할 수 있다.


 


소설을 집필한 백금남
작가는 '십우도', '샤리쿠 김홍도의 비밀', '소설 신윤복' 등 베스트셀러를 낸 수십
년 경력의 소설가로 삼성문학상과 민음사 제정 올해의 논픽션 상을 수상한 필력의
소유자다.


 


홍성원 인터파크도서
문학담당 MD는 “소설 ‘관상’을 통해 비로소 영화 ‘관상’의 이야기를 완전히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영화를 접한 관객은 등장인물마다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에, 영화를 보지 못한 독자는 강한 흡입력에 충분히 반할만 하다”고 추천했다.


 


한편, 영화 ‘관상’의
인기와 함께 허영만 화백이 그린 관상만화 '꼴'도 재조명 받고있다. 영화 '관상'인기에
힘입어 '꼴' 판매량도 전년 대비 판매량이 약 7배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