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유아(Uwa) 가입자 50만명 돌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10.17 10:41 | 수정 2013.10.17 12:05

 


고객에게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공하는 ‘유아(Uwa)’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는 전화가 와도 보던 화면을 그대로 즐기면서 통화 할 수 있는 플러스콜 기능을
탑재하면서 All-IP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Uwa 가입자가 한 달여 만에 50만명을 넘어섰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약
1만4000여 명의 고객이 Uwa 서비스를 선택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이 서비스가 일부
기종의 스마트폰에서 가능하다는 측면에서 이 같은 증가세는 괄목할만한 수준이다.


 




모델이 Uwa 가입자 50만 돌파 기념 소개화면을 보이고 있다 (출처-LG유플러스_


 


이처럼 Uwa 서비스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기존 서비스와는 다르게 사용자 편의성이 높고 감성 전달까지
가능하다는데 있다. 전화가 걸려와도 화면 전환 없이 이용 중인 서비스를 그대로 이용하면서
통화를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상대방과 실시간으로 휴대폰 화면, 음악, 카메라
등을 공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박찬현 LG유플러스
소프트네트워크 사업담당은 "Uwa와 같이 보던 화면 그대로 통화하면서 상대방과
실시간으로 카메라 공유는 물론 위치공유 및 화면 스케치 등 을 통한 세밀한 감성까지
전달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는 LG유플러스가 유일하다"며 서비스의
강점을 소개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