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영화 뭐볼까] 서인국-이종석 '노브레싱' 여성관객 압도적 지지, 박스오피스 1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효정
입력 2013.11.01 16:32 | 수정 2013.11.01 16:55

 


손예진, 김갑수 주연의
감성 스릴러 '공범'이 개봉 첫 주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주는 서인국, 이종석 주연의 수영을 소재로 한 스포츠 엔터테이닝 영화 '노브레싱'과
‘어벤져스’의 히어로 ‘토르’의 두 번째 이야기 '토르 : 다크 월드'가 박빙의
대결을 펼치고 있다.


 


 


 


예스24 영화 예매순위에서는
'노브레싱'이 예매율 28.6%로 개봉 첫 주 예매순위 1위에 올랐다. 특히 '노브레싱'은
전체 예매자 비율은 여성 관객이 80% 이상을 차지하는 등 여성 팬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토르 : 다크 월드'는 예매율 24.3%로 2위에 올랐고, '공범'은 예매율
10.9%를 기록하며 3위에 자리했다.


 


조지 클루니, 산드라
블록 주연의 우주 재난영화 '그래비티'는 예매율 8.6%로 4위를 기록했고, 해적에
납치된 선장의 구출 실화를 그린 톰 행크스 주연의 '캡틴 필립스'는 예매율 3.2%로
5위에 올라왔다. '화이:괴물을 삼킨 아이'는 예매율 3.18%로 6위권을 유지했다.


 


다음 주는 최승현(빅뱅
), 김유정 주연의 '동창생'이 개봉한다. '동창생'은 여동생을 지키기 위해 남파
공작원이 된 열 아홉 소년의 슬픈 운명을 담은 영화다. 이 밖에 김시후, 김윤혜 주연의
감성 스릴러 '소녀'와 신성일, 배슬기 주연의 파격적인 멜로 '야관문:욕망의 꽃'이
개봉할 예정이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