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값 인상, WHO 권고 받아들여 대폭 상승 전망…'얼마나 오르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6.12 10:16

 


정부가 담배값 인상을
추진키로 했다.


 


지난 11일 복지부는
"세계보건기구(WHO)의 담배값 인상 권고를 받아들여 담배규제기본협약(FCTC)
당사국으로서 담배값 인상을 강하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SBS
'뉴스8' 방송캡처 )


 


이어 "아직
논의가 필요하지만 상당 폭 올려야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일단 한 번
올려놓고 이후 물가에 연동하는 방법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WHO는 지난달 31일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한국을 비롯한 FCTC 당사국들에 "담뱃세 수준을 현재보다
50%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담배값 2500원은 물가를 고려해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 가운데 가장
낮다. 또 담배가격 가운데 담뱃세가 차지하는 비중도 62% 정도로 WHO 권고수치(70%)를
밑돌고 있다.


 


정부는 낮은 담배값이
흡연율이 줄지 않는 이유로 판단하고 WHO가 권고한 50%보다 더 올려야 금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복지부는 올해
안에 기획재정부, 안전행정부와 협의를 한 뒤 법 재정안을 만들어 내년 초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담배값 인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담배값 인상, 피지 말라는건가", "담배값 인상,
비흡연자들은 좋겠네", "담배값 인상, 길에서 담배 냄새 좀 사라지겠군",
"담배값 인상, 올릴거면 팍팍 올려라", "담배값 인상, 술 더 마셔야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
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