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자체 발전기로 하절기 전력문제 해결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7.08 11:39 | 수정 2014.07.08 11:45

 


[IT조선 이진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하절기 전력수급 문제 해결과 전기 에너지 절감을 위해 정부의
비상 전력 수급제도인 지능형 수요반응(Response) 프로그램에 참여한다고 8일 밝혔다.


 




사진=KT


 


정부는 지난 2011년
9월 15일 발생한 '국가 대정전 사태'와 같은 에너지 위기 상황과 여름철 무더위에
따른 전력 대란이 예고되면서 에너지 절약을 위한 각종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KT는 정부가 추진
중인 에너지 절감 시책에 적극 참여함과 동시에 전력난 대비를 위해 전국 지사 건물
102개소에 설치된 122대의 발전기를 가동한다. 이를 통해 총 60만kWh의 전력을 생산해
자체 사용하거나 한전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미 KT는 지난해에도
정부의 에너지절약 정책에 참여하면서 73만kWh의 전력을 자체 생산했으며, 지난해
전력 감축 목표치인 5만kWh를 168%를 초과한 9만kWh를 절감한 바 있다.


 


또한, 향후 5년간
전력사용량을 현재의 30%까지 줄이기 위해 ▲통신장비의 전력사용량 감축 ▲주변시설
개선작업을 통한 전력사용량 감축 ▲무선 통신장비 운용을 통한 전력사용량 감축
등을 추진 중이다.


 


이철규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은
“국가기간통신사업자로서 정부 전력수급 안정화 정책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며
“앞으로 에너지 절약뿐만 아니라 에너지를 저장하고 부족한 곳에 공급하는 에너지
수요관리에 KT의 기술력을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