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 11억 받아 호화생활”…NIPA 연구원 등 구속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박상훈
입력 2014.08.04 12:22 | 수정 2014.08.04 12:35

 


[IT조선 박상훈]
정보통신사업진흥원(NIPA) 연구원이 정부 연구개발(R&D) 사업을 특정 업체들에
몰아주고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은 NIPA
사물인터넷사업팀 연구원 김모(38)씨와 신모(40)씨, 인천정보산업진흥원 이모(39)
부장 등 3명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IT
업체 E사의 성모(42) 본부장 등 비리에 연루된 다른 혐의자까지 포함하면 이번 사건으로
기소된 사람만 10명에 달한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
등 연구원 3명은 2012년부터 올해까지 진흥원이 발주하는 사물인터넷 관련 사업을
특정 IT업체들이 하청받도록 해주고 총 11억여원을 받았다.


 


이들은 신기술 관련
사업의 경우 장비와 용역에 대한 기준 가격이 없다는 점을 악용해 사업비를
부풀려 지급한 뒤 이 중 일부를 뇌물로 돌려받는 방식을 사용했다. 사업을 수주한
성씨는 지급받은 정부출연금 13억4000만 원 중 9억4000만 원을 공장 증축 등 다른
용도로 쓰고 2억 원은 뇌물로 사용한 것으로 검찰은 설명했다.


 


또한 연구원들은
받은 뇌물로 아우디, 재규어, 인피니티 등 고급 외제 승용차를 구입하거나 해외 골프여행
등 사치스러운 생활을 했다고 검찰 측은 설명했다. 검찰은 뇌물과 정부 출연금 등을
모두 환수 조치할 예정이다. 진흥원은 과다하게 지급된 사업비 5억 원 가량을 이미
환수했고 나머지 금액도 환수를 추진하고 있다.


 


진흥원은 그동안
사물인터넷 R&D 관련해서 한해 120억~140억 원 정도를 사업비로 지출했다. 진흥원
관계자는 “현재 반부패윤리경영TF를 구성해 전반적인 문제를 파악하고 있다"며
"이에 따른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상훈 기자 nanug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