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영국인 인질 참수, 작은 칼로 헤인드 무참히 살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9.15 04:09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 국가'(IS)가 현지시각으로 13일, 영국인 인질 데이비드 헤인즈(44)를
참수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IS가 참수한 데이비드
헤인즈는 구호단체 소속이어서 전세계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미국과 영국
언론 등은 이날 이슬람 과격단체 웹사이트 감시기구 시테(SITE) 인텔리전스 그룹을
인용해 복명을 한 IS 무장대원이 헤인즈로 추정되는 인물을 참수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동영상은 오렌지색의
죄수복 차림을 한 인질이 무릎을 꿇고 앉은 뒤에 IS 무장대원이 서 있는 장면에서
시작된다. IS 무장대원은 먼저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이라크 정부와의 협력을
약속하는 내용이 담긴 '미국의 동맹국들에 보내는 메시지'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보여줬다.


 


IS는 이 동영상 직후
"이 영국인(헤인즈)은 당신의 약속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주장하며
지난 3차례의 참수 때처럼 작은 칼을 이용해 헤인드를 살해했다.


 


이번 헤인즈를 참수한
IS 무장 대원은 지난달 미국인 기자 제임스 폴리를 참수한 인물과 동일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IS 무장대원은 "이번
기회를 통해 IS에 대항하는 미국의 사악한 동맹에 참여하는 정부들에 뒤로 물러나서
우리를 내버려 둘 것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캐머런 총리는 동영상
공개 후 발표한 성명을 통해 “헤인즈를 살해한 것은 극악무도한 악마의 행위"라며
"우리는 살인자들을 잡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YTN 방송캡쳐


 




MBN 방송캡쳐


 


<IT조선 온라인 뉴스팀>

 

팀 쿡 애플 CEO “스티브 잡스 사무실 그대로 남아 있다&quo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