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OSX 요세미티' 무료 배포…기기간 연동 강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10.17 09:21 | 수정 2014.10.17 09:48


[IT조선 노동균]
애플의 데스크톱 운영체제 ‘OS X 요세미티(Yosemite)’ 정식 버전의 본격 배포가
시작됐다.


 


16일(현지시간)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캠퍼스 타운홀 강당에서 개최한 신제품 발표회에서 OS
X 요세미티의 무료 업그레이드를 맥 사용자를 대상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크레이그 페더리기(Craig
Federighi)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부문 수석 부사장은 “OS X 요세미티는 역대
OS X 중 가장 진보한 버전으로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 놀라운 연속성 기능, 그리고
매일 사용하는 앱의 강력한 버전을 두루 갖췄다”고 소개했다.


 



▲애플
맥 OS X ‘요세미티’ 사용 화면(사진= 애플)


 


OS X 요세미티는
모던한 외관에 맥과 iOS 디바이스 간에 작업을 손쉽게 전달할 수 있도록 연속성 기능을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이로써 맥으로 아이폰을 이용해 전화를 걸거나 받을 수 있고,
SMS 문자 메시지도 맥 및 모든 iOS 기기의 메시지 앱에 자동으로 표시된다.


 


‘핸드오프(Handoff)’
기능을 통해 이메일 작성, 웹서핑과 같이 한 장치에서 하던 작업을 다른 장치로 자동으로
전달해 이어갈 수 있다. ‘인스턴트 핫스팟’ 기능으로는 아이폰의 핫스팟 기능을
와이파이 네트워크에 접속하는 것과 같이 외부 기기에서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두 기기 간의 파일
전송 ‘에어드롭(AirDrop)’도 맥과 iOS간에 긴밀하게 연결돼 여러 기기 간에 빠르고
손쉽게 콘텐츠 공유가 가능하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간결해진 도구 막대로 더 넓은 콘텐츠 표시 공간을 제공하며, 스크롤 시 반투명으로
표시돼 앱 콘텐츠를 추가적으로 보여준다. 윈도우 사이드바와 같은 반투명 요소는
바탕화면의 느낌을 표현하며, 활성화된 윈도우 뒤에 숨겨진 내용을 짐작할 수 있도록
해준다.


 


앱 아이콘은 더욱
뚜렷하고 일관성 있는 디자인을 채택했으며, 업데이트된 시스템 폰트는 모든 맥에서
가독성을 향상시켰고, 레티나 디스플레이에서 그 진가를 발휘한다.


 


한편, 애플은 이날
OS X 요세미티와 함께 iOS 8.1도 공개했다. iOS 8.1에서는 iOS 8.0에서 사라졌던
카메라 롤을 부활시키고, 사진과 동영상을 보관할 수 있는 아이클라우드 포토 라이브러리와
함께 모든 사용자에게 5GB의 저장 공간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노동균 기자 yesn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