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한 대낮에도 선명해" 엡손, 1만 안시 프로젝터 등 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4.12.05 16:14 | 수정 2014.12.05 16:59
[IT조선 이상훈] 한국엡손(대표 시부사와 야스오)이 1만 안시루멘의 밝기를 자랑하는 프로젝터 ‘Epson EB-Z10000U'를 비롯한 12종의 신제품 프로젝터를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엡손은 올해로 프로젝터 제조 25주년을 맞이했다. 엡손 관계자는 "지난 2001년부터 지금까지 13년 연속 세계 프로젝터 시장에서 30%가 넘는 점유율로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면 "엡손이 이번에 출시하는 제품은 고광량 프로젝터 EB-Z10000U/EB-Z9870U/EB-Z11000W/EB-Z9900W/EB-Z9800W/EB-Z11000/EB-Z9870 7종과 멀티미디어 프로젝터 EB-1985WU/EB-1980WU/EB-1975W/EB-1970W 4종, 고화질 3D 홈프로젝터 EH-TW6600W 등이다. 엡손이 선보인 2015년형 프로젝터는 기업과 전시회, 가정 등 다양한 분야를 어우르는 제품 군으로 구성됐다.
모델들이 엡손의 신형 프로젝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한국엡손)
엡손의 핵심모델인 고광량 프로젝터 ‘EB-Z10000U’ 시리즈와 ‘EB-1985WU' 시리즈는 밝고 선명한 화면을 구현해 대규모 강당이나 대형 회의실, 공연장, 전시장 등의 장소에 적합하다. ‘EB-Z10000U’는 엡손이 개발한 듀얼 램프 광학엔진과 ‘C2Fine 패널’, 그리고 자동 조리개(Auto Iris) 기능을 탑재해 10000 안시루멘과 15000대 1의 높은 명암비를 갖췄다. 투사 화면 해상도는 엡손이 세계 최초로 선보였던 WUXGA(1920 x 1200)급 제품이다.  
‘EB-1985WU’, ‘EB-1980WU’, ‘EpEB-1975W’역시 각각 4800안시루멘, 4400안시, 5000안시루멘의 높은 광량을 제공한다.
 
한국엡손은 고광량 프로젝터, 홈씨어터용 프로젝터 등 12종의 프로젝터를 출시했다.(사진=한국엡손)
홈 프로젝터 신제품 ‘EH-TW6600W’은 이전 모델 ‘EH-TW6100W’보다 밝기·명암비 등 주요한 성능을 모두 개선하여 재탄생한 제품이다. 밝기는 2500 안시루멘으로, 낮에도 암막 커튼을 치지 않고 영상을 감상하는 것에 무리가 없다. 제품의 명암비는 70000 : 1이며, 자동 조리개(Auto Iris) 기능을 통해 각 장면에 대한 최적의 명암 묘사를 지원한다. 또한, 슈퍼 해상도(Super-resolution) 기능을 사용하면 확대 시 흐려지는 이미지의 해상도를 향상해줘 DVD 영상을 깔끔하고 선명한 풀HD와 같은 영상 품질로 감상할 수 있도록 해상도 업스케일링 효과를 제공한다. 
 
서치헌 한국엡손 이사는 "엡손은 보급형부터 고급형까지 60기종 이상의 다양한 프로젝터 제품군을 가지고 있다. 이는 앞으로 프로젝터 시장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하는 엡손으로선 굉장히 유리한 상황이다. 앞으로도 엡손은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춘 프로젝터들을 꾸준히 선보여 국내외 프로젝터 시장 1위를 지켜나갈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엡손은 신제품 프로젝터 12종을 2014년 12월 5일부터 정식으로 판매한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