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볼 거리 풍성한 '문화가 있는 날' 캠페인 동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2.23 10:24 | 수정 2015.02.23 11:08

[IT조선 최재필] KT(회장 황창규)가 문화융성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한 '문화가 있는 날' 캠페인에 동참한다.

KT는 오는 25일 '문화 힐링 콘서트'를 열어 국민들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공연을 시작으로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미지=KT

'문화가 있는 날'은 국민 생활 속 문화 향유를 확산하기 위해 문화융성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여러 기업, 기관과 손잡고 시행하는 문화 캠페인이다. 매월 마지막 수요일 전국의 문화시설 및 공연을 할인 받거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KT가 개최하는 첫 행사는 한국의 케니G라 불리는 재즈 색소포니스트 이정식이 들려주는 렉처 퍼포먼스(강연과 공연의 결합) '세상에 도전하는 청년을 위한 문화 힐링'이다. '재즈 쉽게 듣는 방법' 강의에 이어 우리 시대의 청춘들을 격려하는 메세지를 담은 연주를 선사한다.
 
이번 공연은 신학기 개강을 앞둔 대학생, 새로 도전하는 사연을 가진 국민 등 200여 명을 초청해 오는 25일 저녁 7시부터 KT 광화문빌딩 웨스트 올레스퀘어 드림홀에서 무료로 진행할 예정이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KT그룹 블로그 이벤트(http://blog.kt.com)에서 신청 가능하다.
 
또한 KT는 '문화가 있는 날' 공연을 찾아온 관람객들에게 힐링과 함께 또 하나의 볼거리를 제공한다. KT는 한국 콘텐츠진흥원과 공동으로 우수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을 선정, 무료로 올레스퀘어에서 전시와 홍보를 진행할 수 있는 ‘K-챔프 팝업스토어’를 열어 관람객들이 최신 트렌드와 창업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게 할 예정이다.
 
‘K-챔프 팝업스토어’는 지난해 10월 황창규 회장이 ITU 전권회의에서 제안한 ICT 강소기업 'K-챔프' 육성의 일환이다. 2월에는 젊은 층의 관심이 높은 소셜 멘토링, 홈 IOT, 모바일 앱, 온라인 지식공유 플랫폼 등 총 5개 기업이 전시에 참여해 오후 1시부터 운영하며, 올레스퀘어에서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오영호 KT 홍보실장은 “다채로운 문화활동을 통해 국민들과 창의적이며 풍요로운 삶을 나누며 살고 싶다”며 “이런 기회가 사회 곳곳에 널리 퍼져 중소, IT 콘텐츠 기업이 자신들의 서비스를 널리 알리고 실질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