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데이비슨코리아, '4200km 미국 대륙횡단' 성공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7.27 10:32 | 수정 2015.07.27 10:49

[IT조선 정치연] 우리나라 할리데이비슨 라이더가 처음으로 4200km에 달려 미국 대륙 횡단에 성공했다.

할리데이비슨코리아는 지난 7월 11일부터 26일까지 14박 16일 일정으로 2015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미국 대륙 횡단 투어인 '인투더 루트 66'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할리데이비슨코리아가 미국 대륙 횡단 투어인 '인투더 루트 66'을 진행했다. (사진=할리데이비슨코리아)
인투더 루트 66 투어는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고객과 가족, 스텝 등 총 40명이 참가했으며, 도전이라는 키워드를 바탕으로 미국 서부 개척시대의 상징이자 문화와 예술, 도전 정신이 깊이 배어있는 루트 66 완주에 나섰다.

투어 참가자들은 1904년 첫 번째 할리데이비슨 딜러가 문을 연 곳이자 루트 66의 시작점인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를 출발해 텍사스, 애리조나 등 8개 주를 거쳐 종착지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까지 약 4200km를 달리는 데 성공했다.

강태우 할리데이비슨코리아 이사는 "할리데이비슨의 본고장 미국을 달리는 투어는 어떤 곳에서도 느낄 수 없는 특별한 경험"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투어 프로그램을 개발해 고객에게 색다른 만족과 최고의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 기자 chiyeo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