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희 미래부 장관 "요즈마 스타트업 캠퍼스 성공적 운영 바란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8.18 14:58 | 수정 2015.08.18 15:08

[IT조선 이진]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 장관이 18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이갈 에를리히 요즈마그룹 회장 등을 면담하고 요즈마그룹의 요즈마 스타트업 캠퍼스 개소·운영계획, 국내 벤처 육성의지 및 투자계획 등을 청취했다.

왼쪽부터 이갈 에를리히 요즈마그룹 회장과 최양희 미래부 장관. (사진=미래부)

요즈마그룹은 미래부와 경기도가 공동으로 추진 중인 판교 창조경제밸리센터에 올해 12월 '요즈마 스타트업 캠퍼스'를 개소하고,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판교 캠퍼스는 바이오, 헬스케어 분야의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육성할 계획으로, 스타트업에게 분야별 특성화된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글로벌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한 교류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요즈마 스타트업 캠퍼스에는 국내 스타트업의 투자, 보육 및 글로벌 진출을 지원할 다양한 기관을 유치·집적하고, 국내 스타트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최 장관은 "요즈마 스타트업 캠퍼스가 성공적으로 운영된다면 스타트업의 글로벌 비즈니스 활성화와 중소·중견기업 글로벌 진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