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모바일 RPG ‘세븐나이츠’ 글로벌 흥행 청신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0.12 15:38 | 수정 2015.10.12 15:54

[IT조선 박철현]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는 전 세계 출시를 앞두고 있는 모바일 RPG(역할수행게임) ‘세븐나이츠’가 소프트 런칭한 태국에서 출시 12일 만에 구글플레이와 애플앱스토어 매출 2위에 등극하는 등 괄목한 성과로 글로벌 시장 흥행 ‘청신호’를 켰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이달 중 우리나라, 중국, 일본을 제외한 미국, 대만, 인도네시아 등 140여 개국을 대상으로 ‘세븐나이츠’를 정식 출시할 예정이며, 이에 앞서 지난 1일 태국에 글로벌 버전을 소프트런칭하며 성공 가능성을 타진했다. 

본격적인 마케팅 전임에도 불구하고, 이 게임은 12일 태국 구글플레이와 애플앱스토어 매출 2위, 구글 신규 인기게임 4위를 차지했으며, 이용자들의 평가 역시 구글 4.5점(5점 만점)과 애플 4.9점(5점 만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글로벌 공략에 나선 '세븐나이츠'

 

넷마블 관계자는 “태국 모바일게임 시장은 동남아에서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시장 중에 하나로, 최근 RPG 장르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어 소프트런칭 국가로 선택했다”며 “기대 이상의 빠른 속도로 좋은 성과를 거둬 ‘세븐나이츠’ 글로벌 출시에 확신과 자신감이 붙었다. 태국 외 다른 국가에서도 유의미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격적인 글로벌 출시에 앞서 넷마블은 전 세계 이용자들이 미리 ‘세븐나이츠’를 살펴볼 수 있도록 주요 캐릭터, 세계관, 스크린샷 등을 공개하는 브랜드 사이트(sevenknights.netmarble.com)를 한국어, 영어, 대만어, 태국어가 지원되는 버전으로 오픈했다. 

브랜드 사이트와 함께 넷마블은 글로벌 커뮤니티 서비스 모비럼과 페이스북에 ‘세븐나이츠’의 각국 이용자들이 소통할 수 있는 페이지를 공개하는 등 해외시장 진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3월 국내에서 첫 출시한 ‘세븐나이츠’는 양 진영이 공격을 한 번씩 주고받는 방식의 모바일 액션 RPG로 각종 앱마켓 매출 순위 1위를 석권한 바 있으며, 500여 일의 서비스 기간 중 350일 이상 플레이 게임 매출 순위 TOP3 내 순위를 유지한 최고 히트 RPG다. 12일 현재도 구글 플레이 매출 2위, 애플앱스토어 매출 4위 기록하고 있으며, 누적 다운로드 700만 건을 돌파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