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대로 진화한 아우디 아이콘, '더 뉴 아우디 TT' 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10.29 14:21 | 수정 2015.10.29 17:25

[IT조선 정치연] 3세대로 진화한 아우디 디자인의 아이콘 'TT'가 한국에 상륙했다.

아우디코리아는 프리미엄 소형 스포츠카 '더 뉴 아우디 TT'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더 뉴 아우디 TT의 외관은 1998년 처음 등장한 1세대 모델의 디자인을 더 역동적으로 재해석했다. 실내는 운전자 중심의 새로운 컨트롤 시스템과 버추얼 콕핏(Virtual Cockpit)을 적용했다.

더 뉴 아우디 TT가 국내에 출시됐다. (사진=아우디코리아)
 

파워트레인은 4기통 2.0ℓ TFSI 가솔린 엔진을 탑재했다. 쿠페와 로드스터 모델의 최고출력은 220마력, 최대토크는 35.7kg·m다. 고성능 모델인 TTS는 293마력의 최고출력과 38.8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더 뉴 아우디 TT는 알루미늄 소재와 경량화 설계를 통해 기존 모델보다 무게가 50kg 가벼워진 반면 출력은 쿠페와 로드스터 각각 9마력, TTS 28마력이 향상됐다. 복합연비 쿠페와 로드스터 10.0km/ℓ, TTS 9.7km/ℓ다.

하네스 타머 아우디코리아 대표는 "3세대 TT는 진화한 디자인과 주행성능은 물론 아우디만의 첨단 기술을 더한 모델"이라며 "고객에게 더 혁신적인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 뉴 아우디 TT의 가격은 쿠페 5750만 원, 로드스터 6050만 원, TTS 7890만 원으로 책정됐다.

정치연 기자 chiyeo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