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 특허경영 강화…올해 700건 이상 특허 출원 예정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12.15 10:10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만도가 특허경영 강화에 나선다.

만도는 2012년부터 2015년까지 2867건의 특허를 출원했으며, 올해만 700건 이상의 특허를 출원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만도는 전체 특허 건수의 40% 이상을 해외에서 출원하고 있다. 국가별로는 미국과 독일, 중국 비중이 각각 30% 이상이다.

만도 제공
특히 만도는 무인 자율주행차와 전기차 기술 등 미래형 자동차 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국내외 주행보조시스템(DAS) 관련 전략특허 900여건, 첨단 안전장치 등 특허를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있다.

만도 관계자는 "올해 약 5.5%인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R&D) 투자 비중을 향후 6% 이상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며 "우수 연구인력 확보를 위해 2008년부터 매년 신입사원의 절반 이상을 연구인력으로 선발하고, 해외 우수 인재영입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